경기도의회 박근철 대표의원, 경기도간호조무사회와 정책 정담회 실시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간호인력 간에 차별이 발생하면 안 돼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8:07]

경기도의회 박근철 대표의원, 경기도간호조무사회와 정책 정담회 실시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간호인력 간에 차별이 발생하면 안 돼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6/16 [18:07]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의왕1)16() 경기도간호조무사회 관계자들과 정책 정담회를 개최하고, 간호조무사들의 처우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 경기도의회 박근철 대표의원, 경기도간호조무사회와 정책 정담회 실시  © 경기도의회



 

이날 정담회에는 방재율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고양2), 최종현 부위원장(비례), 김부영 경기도간호조무사회장, 김양순 수석부회장, 조명희 부회장, 전동환 중앙간호조무사회 기획실장, 김헌경 사무처장 등이 참석하였다. 경기도에서는 금진연 공공의료과장이 동석했다.

 

현재 코로나19 치료 현장에서 간호조무사는 간호사와 함께 간호업무를 수행하고 있음에도 각종 수당에서 제외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격무에 시달리는 간호인력에 대한 적정 보상 방안으로 야간간호료를 기존 수가대비 3배 인상하여, 간호조무사들이 수당에서 배제되면서 형평성 문제가 크게 불거지고 있다.

 

김부영 경기도회장은 코로나19 대응에 모두가 함께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정 인력에 수당을 더 준다는 것은 부당하다차별적 수당 지급은 또 다른 간호인력의 사기를 떨어뜨리며 갈등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고 하소연했다.

 

현재 청와대 게시판에는 코로나19 병상 간호인력 수당차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게재돼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박근철 대표의원은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간호인력간에 차별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면서 간호조무사들에게도 수당을 줄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논의구조를 만들어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