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1일 제13회 다문화가족 말하기대회 개최

경기도 다문화가족 자녀, 결혼이민자 등 본선경연자 20명 격돌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22 [14:30]

경기도, 21일 제13회 다문화가족 말하기대회 개최

경기도 다문화가족 자녀, 결혼이민자 등 본선경연자 20명 격돌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5/22 [14:30]

경기도가 세계인의날(520), 세계인 주간(520일부터 일주일)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21일 오후 1시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13회 다문화가족 말하기대회본선을 개최한다.

 

▲ 경기도, 21일 제13회 다문화가족 말하기대회 개최  © 경기도

 

도는 다문화가족 자녀와 결혼이민자의 한국어 학습 동기 부여와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다문화가족 말하기대회2009년부터 매년 열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 경연으로 진행된다.

지난달 예선을 거쳐 다문화 자녀가 한국어외국어로 말하는 이중언어말하기와 결혼이민자의 한국어말하기2개 부문에서 총 20명이 본선에 참가한다.

참가자들은 자유 주제 3분 이내로 한국 생활 적응기, 꿈과 미래에 관한 이야기, 일상생활의 소소한 이야기 등을 말하게 된다. 이중언어 부문에서 최우수1우수2장려5입상7명에게 경기도지사 상장이 수여되며, 한국어 부문에서는 최우수1우수1장려1입상2명에게 도지사 상장이 수여된다.

이날 대회에서는 다문화가족을 위한 축하공연도 열린다. 서울예술대학교 연극학부 이치우 외 5명이 서로 다른 용사들의 협력 과정을 그려낸 아동창작극 다섯 민속용사와 큰나무 괴물을 준비했다.

최영묵 경기도 가족다문화과장은 이번 대회가 결혼이민자의 한국어 말하기능력 향상과 다문화가족 자녀의 부모나라언어 정체성 확립에 기여하기를 바란다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내년 다문화가족 말하기대회는 현장에서 생동감 넘치는 경연으로 펼쳐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안산시 임가연 학생이 저는 의사가 되고 싶어요라는 제목으로 이중언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고, 구리시 결혼이민자 키무노리코가 나의 한국 적응기라는 제목으로 한국어 부문에서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21일 제13회 다문화가족 말하기대회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