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철도망 구축 사업 관련 문제점 지적

5분 자유발언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7/11 [21:16]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철도망 구축 사업 관련 문제점 지적

5분 자유발언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7/11 [21:16]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풍덕천상현상현2/국민의힘)9일 제25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철도망 구축 사업과 관련해 문제점을 지적했다.

 

▲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철도망 구축 사업 관련 문제점 지적  © 용인시의회

 

이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 때 백군기 시장은 용인의 스마트 교통시대를 표방하며 철도망 구축을 중심으로 장밋빛 공약을 제시한 바 있으나, 대통령 공약인 분당선 연장과 전임 시장이 확정한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사업의 흥덕역을 제외하면 공약사항 중 어느 하나 실현되거나 가시화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오랜 기간에 걸쳐 추진되어 오던 수서-광주선의 에버랜드 연장사업을 뜬금없이 안성까지로 연장하는 경강선 연장선 계획으로 새롭게 추진하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용인시 안으로 제출함으로써 처인구 주민의 염원인 처인 전철 유치를 10년 내에는 아예 불가능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약 사항은 아니었지만 수지구에서 유일하게 철도 혜택을 못 받고 있는 신봉동 주민들의 염원인 3호선 연장 사업은 지금까지 용역 결과조차 나오지 않은 한심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시장과 집행부의 행정을 돌아보면 절차상으로 민주적이거나 효율적인 적이 없고 예측 가능한 행정 또한 찾아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두 개의 노선을 유치해 실리를 챙긴 광주시, 안성시와 비교했을 때 용인시는 무슨 생각으로 정책을 집행하고 있는지 의문을 나타내며, 철도망은 시민들에게 편리와 편익을 장기간에 걸쳐 제공하는 매우 중요한 삶의 한 부분임을 인식하고 충분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철저한 계획으로 책임감 있는 행정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시장의 공약 사항 하나하나를 소중하게 여겨 이행 현황과 과정을 지속적으로 면밀하게 확인해야 할 것이며, 이행하지 못하는 공약에 대해서는 어떻게 수정해야 할 것인지 고민하고 검토해 보고해달라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철도망 구축 사업 관련 문제점 지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