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김민기 의원 “분당선 연장(기흥~오산) 사업,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기흥구 남부지역 (보라,공세,고매동) 교통불편 해소 기대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7/04 [09:21]

국회 김민기 의원 “분당선 연장(기흥~오산) 사업,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기흥구 남부지역 (보라,공세,고매동) 교통불편 해소 기대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7/04 [09:21]

 

경기도 용인 기흥역에서 오산을 잇는 분당선 연장(기흥~오산)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다.

▲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민기 의원(용인시을)     ©김민기의원실

 

 

김민기 의원(용인시을/더불어민주당)29, 국토교통부가 분당선 연장 사업이 반영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분당선 연장 사업은 약 16.9km의 복선전철로 총 사업비 약 16000억원 규모의 사업이다. 국토부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확정함에 따라 분당선 연장 사업은 국토부의 신규 광역철도 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분당선 연장 사업은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추진한 바 있으나 성사되지 못했다. 이에 김민기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분당선 연장 사업을 문재인 후보의 경기도 공약으로 제안해 반영시켰다. 또한 지난 21대 총선에서는 김민기 의원과 안민석 의원(오산시)이 분당선 연장 사업 추진을 공동 공약한 바 있다.

 

김민기 의원은 분당선 연장 사업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많은 분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용인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기흥구 남부의 보라동, 공세동, 고매동을 비롯해 교통 불편을 겪는 지역의 문제가 해소되도록 남은 일정도 차질 없이 추진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분당선 연장 사업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경제성 분석 절차를 마친 후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수립, 각종 영향평가 및 기본설계·실시설계 수립의 절차를 거치게 된다.

 

한편 김민기 의원은 분당선 연장 추진 관련 활동내역을 블로그에 기록하여 공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김민기 의원 “분당선 연장(기흥~오산) 사업,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