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성준모 의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기후위기 대응 토크 콘서트’ 참석

18일 오후 안산 송호고에서 열린 ‘미래에서 온(ON) 경고, 「기후위기」 아동·청소년의 시선으로 말하다’토크 패널로 참석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6/21 [16:39]

경기도의회 성준모 의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기후위기 대응 토크 콘서트’ 참석

18일 오후 안산 송호고에서 열린 ‘미래에서 온(ON) 경고, 「기후위기」 아동·청소년의 시선으로 말하다’토크 패널로 참석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6/21 [16:39]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성준모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5)이 지난 18일 오안산시 송호고에서 열린 기후위기 대응 아동·청소년 권리증진을 위한 토크 콘서트에 참석했다고 21일 밝혔다.

▲ 경기도의회 성준모 의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기후위기 대응 토크 콘서트’ 참석  © 경기도의회



이날 성준모 의원은 기후위기로부터 학교와 교육시설도 더 이상 안전하지 못하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이에 대비하는 노력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하며 경기도의회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학교환경 개선 역점사업을 소개했다.

특히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체육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내체육관 건립사업은 2018년부터 경기도의회, 경기도, 경기도교육청이 소통하고 협치하여 추진하는 전국 유일 사업으로 그동안 2차례에 걸쳐 총 286개 학교에 실내체육관 건립을 추진했으며, “올해 본예산에 설계비 100억원을 반영하여 실내체육관 미보유 83개 학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은 40년 이상 경과한 학교 건물을 전면 증개축을 통해 스마트한 미래학교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으로, 경기도의 경우 총 사업비 25천억원(국비 30%, 지방비 70%)을 들여 약 350여개의 교사동이 2025년까지 전면 증개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교육환경 질적 개선을 위한 법제화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면서, 경기도교육청 학교 실내 공기질 개선 및 유지관리에 관한 조례제정을 통해 쾌적한실내환경을 조성하고 학생의 건강보호 및 증진에 힘쓰고 있으며, 경기도교육청학교숲 조성 및 활성화 조례는 학교부지에 자연 친화적 생태공간을 조성하여 학생들의 환경 감수성 함양과 지역주민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도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적절한 교실 공기질 관리를 위한 경기도 차원의 대책관련 질문에 일반교실 총74,788실은 지난 해 3월까지 공기정화장치(공기청정기 또는 환기설비)100% 설치했으며, 특별교실은 총 83,706실 중 31,060(37%) 설치했다면서 지속적인 유지관리비 지원 및 유지관리 현황을 학교 홈페이지에 연 2회 공개하도록 하여 쾌적한 공기질 관리에 노력하는 한편, 미설치된 특별교실과 관리실52,646실에 대하여 연차적으로 학교 의견, 예산 현황 등을 고려하여 확대 설치에 힘쓰겠다고 답변했다.

끝으로 성 의원은 경기도의회는 상임위는 물론 도의회 차원에서 지구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학교 환경개선 사업 예산확보와 사업시행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인식개선과 녹색생활 실천이 학교생활 전반에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학교환경 교육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성과를 위해 교육공동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경기도, 경기도교육청과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토크 콘서트는 기후변화로 침해받는 아동청소년들의 기본적인 권리(건강권, 학습권, 놀권리 등)를 이슈화하고, 그 권리가 지켜질 수 있도록 제도적, 정책적 개선을 모색하기 위해 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가 후원하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 4개 기관이 공동 주최했으며,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