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사회단체 “수원시와 정치인들 ‘이건희 미술관’ 유치경쟁 낯뜨겁다”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17일 성명 발표 "세금 포탈 오명 쓴 ‘이건희 컬렉션’을 인정할 순 없어"

김삼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8:30]

수원시민사회단체 “수원시와 정치인들 ‘이건희 미술관’ 유치경쟁 낯뜨겁다”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17일 성명 발표 "세금 포탈 오명 쓴 ‘이건희 컬렉션’을 인정할 순 없어"

김삼석 기자 | 입력 : 2021/06/17 [18:30]

수원시와 지역정치인들은 낯 뜨거운 이건희 미술관유치경쟁을 중단하라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운영위원장 홍은화, 아래 수원시민단체)17일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수원시민단체는 성명에서 최근 전국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이른바 이건희 미술관유치 경쟁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라며 수원지역에도 시와 의회는 물론이고 야당 정치인들까지 나서서 이건희 컬렉션유치를 위한 범수원시민연대를 결성하자는 제안까지 하고 있다. 참으로 낯 뜨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는 지난 15일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수원시 5개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수원시청에서 당정 정책간담회를 비공개로 열고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을 직접 비판한 셈이다. 이 자리에서 5개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미술관의 위치를 이건희 회장 묘소가 있는 장안구 이목동 일대로 하자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성명은 계속해서 고 이건희 회장은 공과가 있고, 삼성의 역할에 대한 공과도 있다. 삼성의 공만을 두고 보더라도 이는 삼성의 경영진과 노동자들의 피와 땀이 있음을 평가해야할 것이다. 그런데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이건희 미술관유치경쟁은 본말이 전도된 낯 뜨거운 광경이다. 미술관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지방정부들마다 명분과 이유는 다양하다. 대부분 1997년 개관한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사례를 염두에 두고 있음이 분명하다. 미술관으로 인해 빌바오는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우뚝 섰다. 여러 정치인들은 한국판 빌바오 효과를 꿈꾸는 것이다. 그렇지만 오랜 세월 탁월한 안목과 열정으로 예술가들을 지원한 컬렉터,페기 구겐하임을 추모하며 건립한 구겐하임 미술관과 상속세를 줄이는 수단으로 끌어 모이건희 컬렉션이 같은 취급을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건희 컬렉션의 소장 작품들은 그 수와 가치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다. 그래서 각 지방 정부와 치열한 유치경쟁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치열한 유치 경쟁은 작품의 가치에 비중을 둔 판단으로 보이지 않는다. 지방자치선거를 앞둔, 사전 선거운동 행위처럼 보일 뿐이다. 오히려 미술품의 가치와 효용에 따라 적재적소에 분산해서 소장해야 실질적인 한국판 빌바오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그야말로 세금 포탈의 오명을 뒤집어 쓴 이건희 컬렉션을 그 가치대로 인정받게 하기 위해서는 내용에 따른 분산 배치 전시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성명은 수원지역의 책임 있는 정치인들에게 요구한다. ‘이건희 미술관유치경쟁에 이름을 올리는 재벌그룹 집사 행위를 중단하라. 오히려 조세형평의 원칙을 무너뜨려온 재벌들이 지금 까지 자금출처를 소명할 필요 없이 상속세를 줄이는데 악용해 온 서화골동품수집을 막아야 한다. 더 이상 불순한 재벌가의 의도가 고미술품 시장을 교란할 수 없도록 현행 상속세 및 증여세법개정에 즉각 나서라. 세상 밖으로 나온 이건희 컬렉션의 실체는 막대한 상속세를 피해보겠다는 삼성그룹 오너일가의 고육지책이었다는 합리적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수원지역 정치인들은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망각하지 말고, 낯 뜨거운 미술관 유치 경쟁을 당장 중단하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15일경 문화체육관광부가 이건희 미술관 건립계획 발표를 예정하고 있었지만 발표는 없었다. 아마 전국의 지차제가 유치 경쟁이 치열해 문체부가 결정을 미룬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성명에 참여한 단체는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소속 수원KYC, 수원YMCA, 수원YWCA, 수원경실련, ()수원그린트러스트, 수원나눔의집, 매산지역아동센터, 수원민예총, 수원새벽빛장애인자립생활센터, 수원여성노동자회, 수원여성의전화, 수원여성회, 수원여성인권돋음, 수원이주민센터, 수원일하는여성회, 수원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수원지역목회자연대, 수원환경운동센터, 수원환경운동연합, 수원청소년성인권센터, 전교조수원초등사립지회,전교조수원중등사립지회, 풍물굿패 삶터,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수원지회, 다산인권센터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건희 미술관, 수원시, 수원지역 국회의원, 삼성,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