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원용희 도의원, 경기교통공사 방문 정담회 개최

원 의원, “광역이동지원센터, 교통약자를 위한 빠른 서비스원 의원, “광역이동지원센터, 실천해야 할 것, 위탁 사업에 대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필요”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9:12]

경기도의회 원용희 도의원, 경기교통공사 방문 정담회 개최

원 의원, “광역이동지원센터, 교통약자를 위한 빠른 서비스원 의원, “광역이동지원센터, 실천해야 할 것, 위탁 사업에 대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필요”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6/16 [19:12]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원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5)15() 교통약자 광역이동지원센터의 소관 기관에 대한 의견과 경기교통공사의 비정규직 직제에 대한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 경기도의회 원용희 도의원, 경기교통공사 방문 정담회 개최  © 경기도의회



원용희 도의원은 현재 소관 기관이 교통국이 아닌 건설국인 점은 비효율적이다. 교통약자에 대한 광역이동지원센터는 각 기초자치단체에서 이미 많은 노력을 해 왔었기에, 교통국과 교통공사가 소통하며 동시다발로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통약자들을 위한 이동수단을 더 빠르게 광역화 시키는 것이 우선적인데, 기반시설을 먼저 생각하는 것은 부지하세월이 될 수 도 있다. 중장기 계획이 급선무가 아닌 당장 피부로 와 닿는 서비스를 실천해야 할 것을 지적했다.

또한 원용희 도의원은 교통약자 광역이동지원센터를 위탁받은 경기교통공사의 직원들뿐만 아니라 기타 산하기관에서도 사업의 위탁을 받을 경우, 비정규직 사례가 너무 많다. 이 경우 업무 이행에 차질이 생기고, 근로기간의 보장이 어려워 우수한 인적 자원들도 이탈하는 경우가 많다, “비규정직에 대한 임금체계를 더 낮은 단가로 책정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지적하였다.

원용희 의원은 보장이 되지 않는 비정규직을 정규조직화 시키자는 의견을 주장하였고, 직원들의 정규직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서 제출을 요구하였다.

이에 대해 정상균 사장(경기교통공사사장)공감한다. 하지만 공사 입장에서는 인건비를 받아 운영되는데, 인건비 지원구조에 정규직은 포함되지 않기에 회사 수입을 가지고 인원을 운영해야 하는 공사 전반의 문제가 있다. 출연금에서 정규직원들의 인건비를 보전할 수 있는 정책이 마련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원용희 의원은 예산 관련의 체계적인 자료를 요구하였고, ‘걸림돌이자 장애물들은 논의를 통하여 하나씩 해결해 나가야한다. 이는 많은 사회적 약자들의 교통이동지원을 위한 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