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박세원 의원, 열악한 ‘경기도교육청 공무원 후생복지제도’ 전부 뜯어고쳐

후생복지제도를 교육감이 정하도록 한 현행 규정 등 대폭 수정, ‘공무원후생복지 심의위원회’ 구성을 통해 도교육청 소속 공무원의 다양한 수요 반영, 사기 진작 도모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8:09]

경기도의회 박세원 의원, 열악한 ‘경기도교육청 공무원 후생복지제도’ 전부 뜯어고쳐

후생복지제도를 교육감이 정하도록 한 현행 규정 등 대폭 수정, ‘공무원후생복지 심의위원회’ 구성을 통해 도교육청 소속 공무원의 다양한 수요 반영, 사기 진작 도모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6/16 [18:09]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세원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성4)이 대표발의한 경기도교육청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안15일 제352회 정례회교육행정위원회 심사에서 원안 통과돼 오는 23일 열리는 제4차 본회의에서 최종의결될 예정이다.

▲ 경기도의회 박세원 의원, 열악한 ‘경기도교육청 공무원 후생복지제도’ 전부 뜯어고쳐   © 경기도의회



박세원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경기도교육청 소속 공무원들을 위한 후생복지제도는 경기도 공무원이나 시·군청 공무원에 비해 매우 열악한 수준에 놓여 있으며, 특히 타 시·도교육청 공무원들에 비해서도 상당히 뒤떨어져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크다고 전했다.

이어 이처럼 후생복지제도가 열악한 상황에 놓이게 된 제도적 원인에는 현행 조례에서 후생복지제도를 교육감이 정하도록 포괄 위임함에 따라 수요자인 공무원들의 다양한 의견들이 정책에 제대로 반영될 수 없는 시스템이 작용했기 때문이다고 지적하며

본 조례안 개정을 통해 경기도교육청 소속 공무원의 복지수요가 다양하게 개진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수요자 중심의 실질적인 후생복지를 증진시키고 공무원의 사기진작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개정취지를 밝혔다.

이번 개정조례안에는 경기도교육청 공무원 후생복지 심의위원회를 구성·운영하도록 하여 공무원의 목소리가 열린 공론장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하였으며, 후생복지시설의 운영과 복지사업의 범위, 심의위원회 운영에 관한 사항을 담고 있다.

조례안이 원안 가결되자 박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예기치 못한 어려운 상황속에서 경기아이들의 건강과 안전, 학습권 보장을 위해 묵묵히 격무를 수행하고 있는 도교육청 소속 공무원들이 건강하고 활기차게 근무할 수 있는 여건조성에 기여하길 바란다 고 소망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교육청본부 경기교육청지부(지부장 안재성)에서 조례개정안 통과에 대해 수년간 경기도교육청 소속 지방공무원들의 숙원인 후생복지 조례가 빛을 보게 되어 기쁘다며 환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