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공사 현장 안전 관리 기준 철저히 점검해 달라”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6:23]

용인시,“공사 현장 안전 관리 기준 철저히 점검해 달라”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6/14 [16:23]

백군기 용인시장은 14일 시정전략회의에서 관내 공사현장에서 인명 피해 등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종 예방 매뉴얼과 체크리스트 등을 점검하고 부족한 점은 즉각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 용인시,“공사 현장 안전 관리 기준 철저히 점검해 달라”  © 용인시



 

이는 지난 9일 광주광역시에서 철거 중인 건물 붕괴 사고로 지금까지 9명이 사망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백 시장은 안전에 대해선 절대로 타협이 있을 수 없는 만큼 관리 기준을 엄격히 적용하고 현장에서 이를 반드시 지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시는 앞선 4월 산업현장의 재해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노동안전지킴이제도를 도입해 본격 운영중이다.

 

이 제도는 건설(산업)안전분야 자격증을 소지한 전문 인력을 지킴이로 뽑아 소규모 건설·제조 현장 등에 파견해 수시로 점검토록 하는 것이다.

 

이들은 근로자 안전수칙, 개인보호구 착용, 산업안전보건기준, 재해예방조치, 적정인력 배치 등을 살피고 개선이나 보완점을 지도하고 있다.

 

시는 또 지난 521일부터 2주간 관내 하천과 도로, 둔치 주차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해, 파손된 배수관수문 등 86곳에 대한 보강공사를 마무리 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월에는 해빙기를 앞두고 연면적 1이상 대형 건설현장 등 대형 공사장 56곳과 급경사지 86곳의 안전 상태를 면밀히 살폈다.

 

백 시장은 저수지, 계곡 등 여름철 인명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대해서도 각별히 신경써 달라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각종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