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 경기도 철도정책 방향 모색을 위한 정담회 개최

김 의원, “‘경기도 철도기본계획 및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용역’에 대한 방향성목적성 등 초석 잘 마련해 줄 것 주문”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6:19]

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 경기도 철도정책 방향 모색을 위한 정담회 개최

김 의원, “‘경기도 철도기본계획 및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용역’에 대한 방향성목적성 등 초석 잘 마련해 줄 것 주문”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6/14 [16:19]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9)11() 10:00 경기도의회 3층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경기도 철도정책 방향 모색을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

▲ 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 경기도 철도정책 방향 모색을 위한 정담회 개최  © 경기도의회



이날 정담회는 김직란 도의원(좌장), 장태환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2), 아주대학교 염병수 교수, 경기연구원 조응래 수석연구위원,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 김양수 철도정책과장, 경기교통공사 최양우 팀장 및 수서3호선 수원연장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좌장인 김직란 의원은 오늘 이 자리는 경기도 중심의 철도망을 구축하여 경기도 철도의 시대를 열어 1,380만 경기도민과 2,500만 수도권의 테두리에서 경기도가 중심이 되는 철도시대를 열기 위한 방향성목적성 등 방안을 마련하고, 서울중심에서 벗어난 경기도중심의 철도정책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경기도 철도정책과의 경기도 철도사업추진 현황 및 계획, GTX-A.B.C노선, 철도정책 전반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다음으로, 아주대학교 염병수 교수는 단순한 서울로의 철도노선 선긋기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교통은 노선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기존과 신설노선의 유기적 철도망 구축을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더 나아가 고령화 사회, 문화생활에 따른 교통의 변화대응등 개념설계가 우선적으로 실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교통공사 교통정책 팀장은 경기도 철도운행에서 도시철도의 위탁운영현황등과 경기도교통공사가 처음 출발한 만큼 경기도 철도의 통합 운영을 위한 방안마련을 위해 노력중임을 발표했다.

수서3호선 수원연장추진위원회 시민관계자는 수원은 머지않아 130만 정도가 될 것인데 현재 용서고속도로는 포화상태가 된지 오래이며, 2026년 오산용인 민자고속도로가 5IC를 거치면서 교통난은 더 심각해질 것이라 걱정을 앞세우며, “수원시 안에서도 신도심에서 구도심으로 이동할 때 기본30~40분이 소요될 정도로 교통 심각하고, 서울로 가는 분당선이 있지만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리므로, 서울에서 경기남부까지 수서3호선 또는 경기도도시철도를 연결하거나 여의치 않는다면 판교연장사업에서 직접 연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 현재 수서3호선 성남용인수원을 연결하는 연구용역이 진행됨을 언급하며, 수서3호선 연장 또는 도시철도 노선이 수원에 연결되는 신분당선, 인덕원선, 분당선, 수인선과도 연결되어 경기도내의 척추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강력 요청하였다.

경기연구원 조응래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는 앞으로 간선지선의 연동이 매우 중요한 시기가 올 수 있으며, 추가, 연장노선도 중요하지만 도민들이 통행을 빠르게 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우선순위를 정한 후 정책으로 접근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후, 차량기지 이전사업 추진시에는 복합개발, 공감사업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경기도 철도정책의 미래를 위해서는 서울로의 연결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도내 핵심거점사업지역을 만들고 그 지역중심으로 주요 핵심거점지역과 지역을 간선지선으로 연계하는 철도계획을 마련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경기도의회 장태환 의원(의왕2, 더불어민주당)은 마지막 발언으로 오늘 정담회가 경기도 철도정책의 방향성에 있어 중요가 기회가 된 것 같다며 경기도만의 철도정책을 위한 경기교통공사의 역할 제고 및 GTX-C노선에 의왕역이 추가될 수있도록 경기도에서 적극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마지막으로 좌장 김직란 의원(수원9,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철도시대를 열어야 하는 시기가 왔다며 경기도 철도정책의 기본계획에 대한 목적성,방향성을 마련하고 기준과 원칙하에 계획의 유연성을 논해야 할 것이라 주문하였다.

또한, 선교통 후분양이 아닌 현실에서 교통의 문제는 지역내의 갈등을 유발하는 단계에 이르렀음을 설명하며, “경기도는 31개 시군의 맏형으로써 31개 시군이 자체 철도망 계획을 세울 때, 유기적으로 소통, 협력, 리더역할을 해야 한다고 경기도의 역할에 중요성을 언급하며, “경기도 철도시대를 위한 경기도 철도기본계획 및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용역사항에 대하여 초석을 잘 마련해 줄 것을 주문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