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망포동 일원 악취 원인 규명한다

한국환경공단과 협력해 망포동 일원 악취 실태 조사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5/23 [16:43]

수원시, 망포동 일원 악취 원인 규명한다

한국환경공단과 협력해 망포동 일원 악취 실태 조사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5/23 [16:43]

 

수원시가 망포동 일원의 악취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한국환경공단·경기도·화성시와 협력해 망포동 일원의 악취 실태를 조사한다.

 

▲ 지난 18일 수원시, 한국환경공단, 화성시, 경기도 관계자들이 ‘2021년 수원·화성 악취 실태조사 유관기관 회의’를 하고 있다.   © 수원시

 

환경부는 지속해서 악취 민원이 발생하는 지역을 선정해 1년간 조사를 하는데, 2021년 조사지역으로 망포동, 화성시 화산·진안동 일원을 선정했다.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악취 실태 조사는 지난 1월 시작됐다. 악취 영향 지역인 망포동, 화성시 화산·진안동과 악취 발생원으로 추정되는 시설 등에서 올해 12월까지 진행된다.

 

한국환경공단과 수원시, 화성시, 경기도는 지난 18일 영통구 망포글빛도서관에서 ‘2021년 수원·화성 악취 실태조사 유관기관 회의를 열고, 실태조사 방향을 논의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수원시 공공하수처리시설과 화성시 인근 20여 개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영향도 조사를 할 예정이다.

 

최신 측정 장비와 격자법(판정원이 반복적으로 냄새를 맡는 방법)을 활용해 악취실태를 조사한다. 조사는 대기질 악취 조사 현장 후각 악취 측정 주요 악취배출원 조사 악취 확산 모델링 배출원 악취 배출량·영향도 평가 실태 조사 결과 보고(악취 발생원 규명·관리방안 제시) 순으로 진행된다.

 

망포동 일원에는 지난 수년 동안 원인을 알 수 없는 악취가 발생해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다.

 

수원시는 악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0년 경기환경지원센터와 합동조사반을 운영하며 망포동 일원에서 악취 물질·실태를 조사하고, 악취이동측정차량을 이용해 ‘24시간 조사를 하는 등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지금까지 뚜렷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악취 실태조사로 망포동 일원의 악취 원인을 규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관계 기관 지원을 받아 악취 문제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망포동 일원 악취 원인 규명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