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경기도 유형문화재 ‘문수산마애보살상’ 시민 품으로

용인시, 2억7492만원 상당 원삼면 문촌리 임야 6만 1093㎡ 기부채납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7:40]

용인시, 경기도 유형문화재 ‘문수산마애보살상’ 시민 품으로

용인시, 2억7492만원 상당 원삼면 문촌리 임야 6만 1093㎡ 기부채납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5/06 [17:40]

용인시는 6일 처인구 원삼면 독성리 주민 오준환 씨가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20호인 문수산마애보살상이 있는 임야 61093를 기부채납 했다고 밝혔다.

▲ 용인시, 경기도 유형문화재 ‘문수산마애보살상’ 시민 품으로   © 용인시



 

오 씨가 기탁한 원삼면 문촌리 산25-1번지는 문수봉 등산로로 사용되고 있으며, 고려시대 마애불상인 문수산마애보살상이 위치한 곳이다.

 

문수산마애보살상은 고려시대 초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주존불 없이 보살상 2구 만을 서로 대칭으로 새긴 희귀한 경우로 역사적 가치가 높다.

 

오씨는 이날 백군기 시장실을 찾아 공시지가로 27492만원에 달하는 토지를 아무 조건 없이 기부했다.

 

오준환 씨는 문화재보호구역인 만큼 시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하게 됐다시가 공익에 부합하도록 잘 관리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서 기부나 환원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현실인데, 조건 없이 땅을 기부해 주신데 감사드린다기부자의 뜻을 고려해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활용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