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제안 많이 해달라. 우리 삶 개선하는 데 큰 도움 된다”

‘경기사랑 도민참여단’과 비대면 간담회 개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5/02 [17:25]

이재명 경기도지사 “제안 많이 해달라. 우리 삶 개선하는 데 큰 도움 된다”

‘경기사랑 도민참여단’과 비대면 간담회 개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5/02 [17:25]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정 모니터링단인 경기사랑 도민참여단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경기도정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 ‘경기사랑 도민참여단’과 비대면 간담회 개최   © 경기도

 

지난 4월 26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사랑 도민참여단비대면 간담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카카오톡 오픈채팅으로 진행됐으며, 생생한 쌍방향 소통을 위해 소셜라이브경기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경기사랑 도민참여단은 경기도가 도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도내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도정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서 운영하고 있는 115인의 도정모니터링단이다.

경기도정 애프터서비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간담회는 이재명 지사와 박지훈 변호사가 공동 진행했으며 정책으로 이어진 민원 경기도 정책에 대한 잘못된 정보 바로잡기 참여단의 실시간 댓글 소개 및 답변으로 진행됐다.

이 지사는 “1,380만 도민께 도정을 일일이 여쭤보고 보고드리지 못하는데 현장에 계신 일선 도민 115분이 도정에 관심가져 주시고 제안과 지적을 해주시면 도정이 많이 발전할 수 있다. 봉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민원으로 바뀐 대표적인 정책으로 경기버스 승차벨서비스와 일산대교 통행료 인하 추진이 소개됐다.

이 지사는 젊은 시절 외진 곳에서 늦은 시간에 버스를 타려 하면 열심히 손을 흔들어도 버스가 지나가 버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공직자가 된 이후에도 무정차 버스 민원이 많더라그래서 버스가 그냥 지나가지 못하게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해 3월부터 전면 확대된 경기버스 승차벨 서비스는 정류소에 위치한 승객이 경기버스정보앱으로 승차벨버튼을 누르면, 운전석에 설치된 단말기에 승차벨이 울려 운전자에게 승객이 대기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경기도가 추진하는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대출 정책에 대한 오해와 가짜뉴스를 바로잡는 코너도 이어졌다.

기본대출 정책을 위해 은행을 압박했다는 한 언론보도에 대해 이 지사는 소위 도덕적 해이가 없는 금액인 천만 원 미만을 서민들도 3% 이내로 장기저리 대출할 기회를 주자는 것이 기본대출이라며 우리가 보증을 할 테니 예금대출 상품 설계를 어떻게 할 수 있겠냐 물어봤고 그 결과 5개 대형 금융기관이 서로 하겠다고 경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는 지역화폐 사용범위 확대, 전동킥보드 안전 규제 등 도민참여단이 실시간으로 올리는 의견에 하나하나씩 답변하며 소통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공직자는 주권자들의 일을 대신 처리하는 대리인이기 때문에 민원에 대한 생각도 바뀌어야 한다도민들이 원하는 것을 찾아서라도 해줘야 되는 건데 본인들이 알려주니까 얼마나 고마운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께서 본인에 관한 것이든 남에 관한 것이든 동네에 관한 것이든 (제안을) 많이 해주시면 우리 삶을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메시지를 주시면 모두 확인하고 있으니 많은 의견을 보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1월 위촉된 경기사랑 도민참여단은 2년간 활동하게 되며 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각종 정책에 대한 의견 제시 도 민원서비스에 대한 제도개선 및 불편사항 제안제보 미담 및 모범적인 사례 제보 등 인터넷을 통해 의견을 제출하고 있다. 도 접수민원 서식 358종을 전수조사해 국어학적 표현 정비와 불필요한 항목 등 개선사항 224건을 발굴했으며,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 명칭 변경 등 현재까지 제도개선 103, 미담수범사례 32, 기타 110건 등의 제안제보 실적을 기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경기도지사 “제안 많이 해달라. 우리 삶 개선하는 데 큰 도움 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