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탄희 의원,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의 밤’ 열어

“세월호 참사는 나에게 OOO이다” 주제 시민 손편지 공유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4/17 [19:56]

국회 이탄희 의원,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의 밤’ 열어

“세월호 참사는 나에게 OOO이다” 주제 시민 손편지 공유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4/17 [19:56]

 

이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정)은 지난 15일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에 위치한 지역사무소에서 세월호 7주기 추모의 밤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이탄희 의원과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장훈, 김광배 유가족,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오지원 전 사무처장, 일반시민 10여명이 참여했다.

 

▲ 국회 이탄희 의원,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의 밤’ 열어  © 이탄희의원실

 

세월호 7주기 추모의 밤은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 이후 7년 동안 무엇을 느꼈고, 삶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에 대해 유가족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시민들은 세월호 참사는 나에게 OOO이다라는 주제로 미리 준비한 편지를 직접 읽고 느낌을 나눴다.

 

기흥구 마북동 황성환 씨는 편지에서 세월호 참사는 나에게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다라며 돌아오지 않는 자식이 있고, 그 자식을 찾아 끝내 길을 떠난 부모가 있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있는 한 끝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의 추모에 유가족들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장훈 씨는 아직까지 우리 아이들이 왜 죽어야했는가에 대한 의문은 풀리지 않는다라며 오늘 추모의 밤에 불러주신 이탄희 의원에게 감사드린다. 우리 아이들 잊지 않고 기억해주는 것만이 힘이라고 말했다. 유가족 김광배 씨는 오늘 나눠준 사연을 통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간직해주려는 진심을 느꼈다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탄희TV를 통해 생중계된 이날 행사엔 100여명이 함께 추모의 밤 행사를 시청하며 끝까지 진실을 밝히자” “잊지 않겠다고 했는데 어느새 잊었던 건 아닐까, 다시 기억하겠습니다”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진실규명에 애써달라등 댓글을 남겼다.

 

이탄희 의원은 우리가 가족분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기 위해 계속 행동을 한다는 자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그 행동이 이어지는 한 세월호 아픔은 절대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세월호 참사 관련해 세월호 침몰 원인에 대한 조사 결과보고서를 꼭 국민과 함께 읽고 싶다. 세월호 7시간 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이 뭘 했는지 알고 싶다면서 유가족들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 잠수사를 공적 의인으로 인정하는 사회적의인법법안을 처리하고 마지막으로 교과서에 세월호 참사에 대해 기록을 남기고 싶다.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이탄희 의원,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의 밤’ 열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