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7회 수원시의회 임시회, ‘오산-수원-용인 고속도로 개설 특별위원회’첫 회의… 이희승 위원장 선출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추진사업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07 [13:54]

제357회 수원시의회 임시회, ‘오산-수원-용인 고속도로 개설 특별위원회’첫 회의… 이희승 위원장 선출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추진사업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2/07 [13:54]

 

수원시의회(의장 조석환)는 수원 도심을 가로지르는 대심도 지하터널 공사 추진에 대응하고자 구성한 오산-수원-용인 고속도로 개설 특별위원회1일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 제357회 수원시의회 임시회, ‘오산-수원-용인 고속도로 개설 특별위원회’첫 회의… 이희승 위원장 선출  © 수원시의회

 

지난 119일 열린 제357회 임시회에서, 해당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지하터널 공사 구간이 포함된 곳을 지역구로 하는 김영택, 김진관, 문병근, 송은자, 이재식, 이희승, 장미영, 장정희, 조명자, 최영옥, 최찬민, 한원찬 의원 등 총 12명이 선임된 바 있다.

 

이날 회의에는 총 10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희승 의원(영통2·3,망포1·2)이 위원장으로 선출되고, 송은자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이 부위원장으로 선임됐다.

 

또한 특별위원회 명칭을 수원시 대심도 대응 특별위원회로 변경키로 하고,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활동계획서 세부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희승 의원은 특별위원회 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집행부와 유기적으로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하며, “현장을 꼼꼼히 살피고, 타 지자체 사례도 참고하여 효율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은 국토부에서 오는 2027년을 목표로 추진하는 총 17.3km의 고속도로 개설 사업으로, 수원시 구간에 해당하는 약 11km 8.3km는 지하 70m 아래 지하터널로 조성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