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명맥 끊길 위기 국가무형문화재 후원

국가무형문화재 제79호 ‘발탈’ 전승활동 위한 후원금 1,200만원 전달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4/26 [22:12]

경기도시공사, 명맥 끊길 위기 국가무형문화재 후원

국가무형문화재 제79호 ‘발탈’ 전승활동 위한 후원금 1,200만원 전달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4/26 [22:12]

 

경기도시공사(사장 이헌욱)는 전승 취약종목으로서 멸실위기에 처한 국가무형문화재 제79발탈의 계승을 위해 후원금 1200만원을 전달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 경기도시공사 전경  © 경기도시공사

 

발탈은 발에 탈을 씌운 발탈꾼과 어릿광대가 재담을 주고받으며 민요, 판소리, 무가 등을 구연하는 우리나라 전통 공연으로 2016년 문화재청에서 긴급보호대상으로 지정됐다.

 

공사는 2018년 첫 후원을 시작으로 3년째 후원을 지속하고 있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예능종목 무형문화재의 전승활동이 힘든 상황에서 공사의 후원은 문화재 계승 활동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 이헌욱 사장은국가무형문화재에 대한 후원활동 이외에도 문화재 정화활동과 내 취약계층 어린이들에 대한 지역문화재 체험프로그램 지원 등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2016년 지방공기업 최초로 문화재지킴이 우수활동문화재청장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시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