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이 추진하는 수원 매탄동 시의원후보자 간담회 훼방 안돼"
[기고] 서지연 매탄마을신문 대표
서지연 매탄마을신문 대표
광고

613지방선거를 맞아 마을신문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수원시 매탄동 시의원후보자간담회(?)를 열어보기로 했다....

다행히 동네에 다양한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고 의견주셔서 재미있게 준비하고 있었는데 엉뚱한 곳에서 난항이....ㅠㅠ

자치위원장님들이 열어보겠다 하셔서 기대가 컸는데 영통구청에서 태클.... 처음엔 대관이 안된다더니 나중엔 자치위원회가 관변단체이기 때문에 주관단체가 될 수 없단다... 뭐 그렇다고 인정~!!!

▲  주민들의 자발적인 모임이 수원 영통구 매탄동의 매탄마을신문 주민기자학교  모습 © 매탄마을신문

 

조금 실망스럽긴 했지만 마을신문 힘으로 해봐야지 맘먹고 영통구청 대회의실 대관신청.. 확인해보니 대관이 안된다기에 담당자에게 관련 근거를 요청했고 선관위랑 통화해서 확인해보겠다 하길래 답변을 기다리는 사이....

몇주동안 서너번 넘게 통화하면서 마을신문이 후보자간담회 여는 것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친절하게 안내문까지 보내주었던 영통구선관위가 어제 갑자기 전화로 "마을신문은 계모임이나 산악회 같은 사적모임에 해당하므로 후보자간담회 개최 불가"라고 통보해 온 것... 구청과 통화한 후....갑자기 선관위 입장이 돌변한 이유가 뭘까......

주민들이 미디어의 주인으로 설 수 있도록 민주시민으로서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데에 기여하기 위해 6년을 한결같이 헌신하며 순수한 마을공동체로 마을신문을 일구어왔건만....

행정은 맘만 먹으면 우리 단체를 계모임으로, 우리 활동을 단순 취미활동으로 전락시킬 수 있구나 하는 자괴감이 드는 순간......

시시비비는 나중이고 일단 추진하기.....!!!
감사하게도 수원시민신문이 함께 해주셔서 언론사가 주최하는 후보자간담회로 준비 중이다.....

수원시의회 자선거구 모든 후보자들에게 참석 요청 문자 보내고 답변을 기다리는 중.....

선거 기간 후보자들은 비슷비슷한 공보물 몇장과 넘쳐나는 명함, 스쳐지나가는 악수로 상투적이고 일방적인 선거운동을 하기보다 소통을 원하는 주민들에게 책임감을 가지고 최대한 성실하게 임해주기 바란다.... 표를 얻기 위해 민원따라 이리저리 흔들리는 후보말고 주민들 앞에서 본인의 소신을 뚜렷하게 밝히는 후보들의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

행정도 후보들도 주민 무시하지 맙시다~~!!!
몇명이 모이든 관심있는 주민들이 선거의 주인이 될 수 있는 장을 열고야 말겠습니다~~~
우리 스스로를 위해 누구를 찍느냐보다 어떤 선거여야 하는지 생각해보는 기회로 삼겠습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23 [09:1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매탄마을신문, 영통구청, 염태영 수원시장, 영통구선관위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