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 노사합의 뒤집는 교무·행정·과학실무사 통합 철회하라!”
14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
김철민 기자
광고
 
▲ 규탄 발언을 하는 김난숙 분회장. ⓒ뉴스Q 

‘노사합의 뒤집는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 통합 교섭안 철회! 3대 요구안 쟁취 기자회견’이 14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본관 앞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학교비정규직노조 경기지부에서 주최했다. 박지향 지부장, 김난숙 행정분과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경기도교육청이 단체교섭(직종교섭)에서 제출한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를 행정실무사로 통합하겠다는 교섭안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기 위해 열렸다.

아울러 3대 요구안으로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들에 대한 △고유업무 보장, 지원업무 폐지 △직무수당 지급 △배치기준 조정 등도 촉구했다.

경기지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행정실에서는 정규직 공무원이, 교무실, 과학실에서는 정규직 교원이 우리들의 ‘갑’이 되어 시키는 일은 뭐든지 해야 하는 ‘을’ 취급을 하고 있다”며 “사태가 이렇게 된 것은 경기도교육청의 불분명한 업무분장과 기준없는 ‘교원업무 경감’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를 행정실무사로 통합하면, 가뜩이나 불분명한 업무분장을 부추겨 교육현장에 혼란만 초래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경기지부는 또한 “행정직 공무원들은 직무수당을 지급받고 있으면, 때가 되면 성과상여금을 받고 있다”며 “현장에 따라서는 교육공무직원들이 행정직 공무원들보다 더 많은 일을 하면서도 기본임금은 물론 각종 수당에서도 차별을 받고 있다”고 질타했다.

일례로, 지난 3월부터 지방 공무원들은 학교운영지원수당 3만원이 신설된 반면,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들은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만으로 제외됐다는 주장이다.

박미향 지부장은 여는 발언에서 “기존 단체협약안은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들이 정당한 노조활동인 교섭을 통해 이뤄낸 것”이라며 “경기도교육청은 학교비정규직 노조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통합 교섭안을 철회하지 않고 그대로다.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난숙 분회장은 지난 4월 4일부터 30일까지 벌인 조합원 서명운동에 6천여 조합원 중 1천200여 조합원이 참여한 결과를 보고했다.

김 분회장은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를 행정실무사로 통합하는 안은 교육현장 교사나 행정실장 등도 반대하고 있다”며 “비정규직인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들을 배치기준없이 아무 데나 배치해 가뜩이나 업무가 과중한데, 여기에 더 많은 업무를 떠넘기겠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경기지부는 부당노동행위로 경기도교육청을 고발하는 등 강력하게 대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여는 발언을 하고 있는 박미향 지부장. ⓒ뉴스Q 
   
▲ 노사합의 뒤집는 교무, 행정, 과학 실무사 통합 교섭안 철회! 3대 요구안 쟁취 기자회견. ⓒ뉴스Q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8 [23:2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학교비정규직노조 경기지부, 경기도교육청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