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의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반대 주장에 대한 국방부 서면답변 화성시 찬성단체 기자회견
군공항이전 화성시 찬성 시민단체 "국방부 서면답변을 통해 밝혀진 군공항 이전의 진실은 화성시의 주장이 거짓"
김철민 기자
광고

 

▲ 화성시의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반대 주장에 대한 국방부 서면답변 화성시 찬성단체 기자회견     © 수원시민신문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화성지역 시민단체(화성추진위원회, 화옹유치위원회, 화성발전위원회, 화성시민비상대책위원회)들은 1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화성시 주장이 모두 거짓정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에 따르면 지난해 216일 국방부에서 수원화성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화옹지구를 선정 발표하자 이에 반대하며 억지주장을 통해 화성시민들의 민-민 갈등을 조장해 시민들의 판단을 흐리게 했다며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의 발목을 잡고 있는 화성시의 반대 억지 주장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지금도 화성시 화산동, 진안동, 병점동, 기배동 등 동부권에 거주하는 시민 6만 여명은 수원화성군공항으로 고통속에 살고 있으며, 전투기 이·착륙시 불의의 사고 및 탄약고 안전문제 등으로 하루하루 불안감에 시달리며 지난 60여년의 세월을 참아왔다는 것이다.

 

이처럼 군공항으로 많은 시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특별법 절차에 따라 추진하는 이전사업에 대해 반대하는 화성시의 억지 주장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어 국방부에 서면질의 한 결과 화성시가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며 내세우는 모든 주장들이 허위사실임이드러났다고 밝힌 것이다.

 

이들이 국방부에 서면답변을 통해 밝힌 자료에 따르면 화성시는 대구·광주 군 공항 이전은 지역공약에 명시되어 있으나, 수원은 어디에도 명시되지 않으며,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사업은 문제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데 국방부 답변에 의하면 군공항 이전사업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세부과제 87-7, ’군공항 및 군시설 이전사업 지원’)에 포함되었고, 현재 수원, 대구, 광주 군공항의 이전사업이 특별법에 따라 추진 중에 있음이 밝혀졌다.

 

또한, 화성시에서는 55년간 사격장으로 피해를 받았던 매향리에 또 다시 군공항이 이전되면 소음피해에 시달릴 것이라고 근거없는 주장으로 주민들을 선동하고 있는데. 이 또한 국방부 답변을 보면 수원군공항의 예비이전후보지는 매향리가 아닌 화성시 화옹지구이며, 화옹지구(활주로 중심)에서 매향리(보건소)와의 거리는 5.8km’라고 밝혀 소음권역 외 지역임이 분명하다는 것이다.

 

이외에 이재훈 화성추진위원회회장이 국방부 서면답변을 통해 밝힌 자료에 따르면 화옹지구에 건설될 군공항은 바다로 이륙한다는 점, 화성시에서 탄약고 부지가 이전대상에 포함된 것에 동의한다는 의견을 회신했다가 부동의로 변경한 점, 화옹지구를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한 점 등에 대한 정확한 사실이 밝혀진 셈이다.

 

이에 화성지역 찬성단체(이재훈 화성추진위원회회장, 송현홍 화옹지구유치위원회회장, 최인성 화성발전위원회회장, 차성덕 화성시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들은 국방부의 답변을 토대로 기자 브리핑을 통해 정확한 정보를 밝히며,

화성시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사업의 반대를 위한 꿰맞추기 식의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해야 하며, 이제는 군공항 이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특별법에서 정한대로 시민들이 판단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시민의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화성시장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은 수원화성군공항으로 인한 동부권 피해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군공항 이전을 선거공약에 반영해야 하며, 국방부는 군공항 이전 사업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내용을 화성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이들 단체들은 국방부 답변을 토대로 군공항 이전 찬성 시민서명운동 전개는 물론 SNS를 통해 그동안 잘못 알려져 오해하고 있는 거짓정보를 바로잡고 정확한 정보를 알려 위대한 화성시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국방부 답변 성명서]다. 

 

화성시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반대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라.

 

군공항이전 화성추진위원회 및 화옹유치위원회, 화성시발전위원회, 화성시민비상대책위원 화성지역 찬성 시민단체들은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의 발목을잡고 있는화성시의 반대 억지 주장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화성시 화산동, 진안동, 병점동, 기배동 등 동부권에 거주하는 시민 6여명은 수원화성군공항으로 오늘도 고통속에 살고 있으며, 지난 60여년간국가안보를 위해 인내하며 살아왔다.

또한, 전투기 이·착륙시 불의의 사고 및 탄약고 안전문제 등으로 군공항주변 동부권 시민들은 하루하루 불안감에 시달리며 살아가고 있다.

 

우리에게 더 이상의 고통과 인내를 강요하지 말고, 화성시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반대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라.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화성지역 시민단체들은 화성시의 반대 억지 주장을 결코 이해할 수 없다.

 

이에 화성추진위원회는 화성시의 주장에 대해 국방부에 서면질의 한 결과모두가 억지주장에 불과함이 속속들이 드러났음을 밝히는 것이다.
  

화성시 주장에 따르면 대구·광주 군 공항 이전은 지역공약에 명시되어있으나, 수원은 어디에도 명시되지 않으며,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사업은 문제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국방부 답변에 의하면 군공항 이전사업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세부과제 87-7, ’군공항 및 군시설 이전사업 지원’)에 포함되었고, 현재 수원, 대구, 광주 군공항의 이전사업이 특별법에 따라 추진중에 있음이 밝혀졌다.

또한, 화성시에서는 55년간 사격장으로 피해를 받았던 매향리에 또 다시군공항이 이전되면 소음피해에 시달릴 것이라고 근거없는 주장으로 주민들을 선동하고 있다. 이 또한 국방부 답변을 보면 수원군공항의 예비이전후보지는 매향리가 아닌 화성시 화옹지구이며, 화옹지구(활주로 중심)에서 매향리(보건소)와의 거리는 5.8km’라고 밝혀 소음권역 외 지역임이분명한 것이다.

화성시의 억지주장을 보면 견강부회(牽强附會)란 고사성어가 떠오른다.
군공항 이전 반대를 위해 전혀 가당치도 않은 말이나, 주장을 억지로 끌어다 붙여 조건이나 이치에 맞추려 하기 때문이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반대 목적을 가지고 의도적으로 퍼트린 거짓은그 거짓을 지키기 위해 또 다른 거짓을 낳을 뿐이다.

군공항이전 화성시 찬성 시민단체는 국방부의 답변을 토대로 기자브리핑을 통해 정확한 정보를 밝히며,
화성시의 참여와 책임있는 행정을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화성시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사업의 반대를 위한 꿰맞추기 식의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라.

 

하나,

화성시는 동부권 시민의 아픔을 새겨듣고 진정 시민이 원하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

 

하나,

화성시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알리고특별법에서 정한대로 시민들이 판단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시민의 권리를보장하라.

하나,

화성시는 시민들의 분열과 갈등을 야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하나,

화성시장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은 수원화성군공항으로 인한 동부권 피해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군공항 이전을 선거공약에 반영하라.

 

하나,
국방부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사업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내용을 화성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하라.

2018. 5. 10

군공항이전 화성시 찬성 시민단체 일동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1 [13:3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