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민중당, “홍준표는 지구를 떠나라”
민중당 경기도당, ‘빨갱이 망언 홍준표 규탄 정당연설회’ 개최
김철민 기자
광고

9일 오후 임은지 위원장을 비롯한 수원 민중당원들이 민중당 빨갱이 망언 홍준표 규탄 경기도당 긴급 정당연설회에 참가했다.

 

▲ 정당연설회에 참가한 민중당 경기도당 당원들     © 수원시민신문

 

이번 정당연설회는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개최지인 안양 실내체육관 앞 도로에서 진행되었다.

 

홍성규 경기도지사 후보, 김미희 경기도당 위원장, 임은지 수원시지역위원장 등 경기 각 지역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경기도 당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발언에 나선 김미희 위원장은 수 십 년간 많은 사람을 죽이고 고통에 빠뜨렸던 빨갱이라는 단어를 공당 대표가 쓰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홍 준표 대표는 즉각 민중당에 사과해야한다고 성토했다.

 

이어 홍성규 후보는 헌법엔 주권재민 원칙과 평화통일 지향이 명시되어있다홍 대표는 판문점 선언 모독과 빨갱이 망언을 통해 헌정질서를 부정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 수원 민중당 임은지 위원장     © 수원시민신문

 

현장에서 임은지 위원장은 홍 대표는 작년 대선 때 이미 돼지발정제 성폭행 파문으로 자격 없는 정치인임이 드러났다즉각 의원직 사퇴하고 지구에서 떠나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2일 창원에서 한반도 평화 방해하는 홍준표 입 다물라등의 피켓으로 시위하던 민중당원들을 두고 "창원에 빨갱이가 많다"는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켰다.

 

민중당 김종훈 상임대표는 4일부터 닷새 동안 국회 본청 앞에서 홍준표 대표와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빨갱이 망언 사과, 판문점 선언 비준 요구농성을 진행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0 [09:4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