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욱 오산시장 예비후보 “문영근 예비후보 선거법 위반으로 고소”
[자료]기자회견서 “허위사실 공표·명예훼손죄 끝까지 책임 물을 것”
김철민 기자
광고

곽상욱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장 예비후보는 8일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과 관련한 조작 사진을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한 같은 당 문영근 예비후보를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발표했다.

곽 예비후보는 “문 후보가 불법 공개한 사진은 제가 오래전 가까운 지인들과 만찬회식을 한 뒤 공개된 장소에서 뒤풀이를 하던 장면을 누군가가 도둑 촬영한 것”이라며 “즉시 법률적 검토를 거쳐 이런 허위사실을 공개 유포한 문 후보를 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으로 법적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 예비후보는 “사진은 각도를 조작해 의도적으로 흐릿하게 처리한 것이고 저는 결단코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실히 말씀 드릴 수 있다”라면서 “공인으로서 늘 신중하게 처신하려 노력하여 왔으나 이런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 참으로 유감스럽다”라고 말했다.

곽 예비후보는 또 최근 문 후보가 불법 공개한 조작 사진들이 문자메시지 등으로 유포되는 것과 관련해 “문 후보가 도당에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한 뒤 해당 사진들이 유포되기 시작했다”라면서 “불법 사진 유통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할 것이며 경기도경찰청이 수사를 하고 있어 조만간 그 진상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곽 예비후보는 “이런 일을 정정당당하게 경쟁해야 할 경선에 악용하는 것은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야비하고 치졸하고 교활한 작태”라며 “이런 권모술수와 조작을 동원해 우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되거나 오산시장이 되려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 모두에게 더 없이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곽 예비후보는 “추악한 판을 벌이는 집단을 끝까지 응징하기 위해서라도, 저는 이번 경선과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라면서 “추악한 이적행위를 일삼는 문 후보야말로 사퇴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곽 예비후보는 “이제 저는 제가 사랑하는 오산을 결코 이런 권모술수 모략의 정치인에 맡길 수 없다는 결의를 다지게 되었다”라면서 “경선을 추악하게 만드는 비열한 작태를 우리 당원동지 여러분과 시민들께서 응징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기자회견문]

지난달 27일 문영근 후보 기자회견이 끝난 며칠 뒤 저에 대한 사진들이 SNS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것 알게 됐습니다. 사진 내용은 문 후보가 도당에 제출하겠다고 한 불명의 자료와 동일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저희는 유포 사실을 확인한 즉시 경기도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신고하여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그토록 공명정대한 경선을 기대하고 참아왔건만 결국 우려했던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습니다.

먼저, 저와 관련하여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참으로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확실히 말씀드립니다. 사진은 조작된 것입니다. 사진은 제가 오래전 가까운 지인들과 만찬회식을 한 뒤 공개된 장소에서 뒤풀이를 하던 중 흥에 겨워 춤추고 있는 모습을 누군가가 도둑 촬영한 것입니다.

장면은 각도를 조작해 의도적으로 흐릿하게 처리한 것이고 저는 어떤 부적절한 행위도 하지 않았습니다.

다시 확실히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저는 문 후보가 음해하는 것과 같은 부적절한 일을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공인으로서 늘 신중하게 처신하려 노력하여 왔으나 이런 모습이 도촬된 것에 대해 참으로 유감스럽습니다.

오래 전에 도촬하여 이런 일을 정정당당하게 경쟁해야 할 경선에 악용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야비하고 치졸하고 교활한 방식입니다.

이런 권모술수와 조작을 동원해 굳이 경선판을 흔들어 보겠다는 집단을 용서할 수 없습니다.

이런 일을 활용해 우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되거나 오산시장이 되려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 모두에게 더 없이 불행한 일입니다.

저는 즉시 법률적 검토를 거쳐 이런 허위사실을 공개 유포한 문영근 후보를 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으로 법적 책임을 지도록 할 것입니다.

그 동안 문 후보쪽은 이 허위 과장 조작된 사진을 들고 다니며 당 관계자들에게 의혹을 부풀려 경선을 무산시키려 애써왔습니다.

저는 부적적한 행위가 없는 회식 뒤풀이 장소였다는 것을 자세히 설명했고, 그 결과 문 후보 쪽의 비겁한 시도는 결국 좌절되었고 경선은 예정대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경선은 매우 간단합니다.

정정당당하게 경쟁해 공정한 경선을 치르면 됩니다.

경선을 하면 질 것 같으니 경선도 못하게 컷오프 시키려고 하다가 경선 후보가 확정되자마자 경선 자체를 무산시키려고 비겁한 술수를 쓰고 경선일자가 잡히자 공개적으로 조작된 사진을 흔들고 있습니다.

얼마나 자신이 없으면, 얼마나 당원동지들과 시민들의 선택이 두려우면 그럴까, 너무도 필사적이어서 연민까지 느껴질 정도입니다.

심지어는 우리 당 진짜 상대인 자유한국당조차 문 후보의 이런 행위에 대해 우리 당을 싸잡아 조롱하고 있습니다. 이런 추악한 이적행위를 일삼는 문 예비후보야말로 사퇴해야 합니다.

어차피 문 후보는 국민의 알 권리를 사칭한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시장 후보가 될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습니다.

누가 이 사진을 입수하고 유포하였는지는 충분히 예상하고 있습니다. 사실관계와 증거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문 후보는 비겁하게 익명의 제보자 뒤에 숨지 말고 어떻게 이런 조작된 사진을 입수해 놀아나게 됐는지 정확하게 밝혀야 합니다.

그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해 응징하겠습니다.

이제 저는 제가 사랑하는 오산을 결코 이런 권모술수 모략의 정치인에 맡길 수 없다는 결의를 다지게 되었습니다.

추악한 판을 벌이는 집단을 끝까지 응징하기 위해서라도, 저는 이번 경선과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경선을 추악하게 만드는 비열한 작태를 우리 당원동지 여러분과 시민들께서 응징해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2018. 5. 8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장 예비후보 곽상욱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08 [15:0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