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홍성규 "세월호'납골당'? 짐승만도 못한 짓!"
국회 기자회견,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강하게 성토!
김리나 기자
광고
홍성규 민중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16 생명안전공원'을 '납골당'이라 호도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강하게 성토했다. 
장지화 여성엄마민중당 공동대표, 정세경 안산시의원 예비후보와 '엄마의 노란손수건' 회원들이 함께 참석했다. 
▲ 민중당 홍성규 "세월호'납골당'? 짐승만도 못한 짓!"     © 수원시민신문
홍성규 후보는 "세월호특별법에 따라 조성되는 추모공원을,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 '납골당'이라고 호도하고 반대하며 가족들과 시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있다"며 "인면수심이란 말도 부족하다. 짐승만도 못한 그야말로 천인공노할 범죄행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분노를 터뜨렸다. 
 
한편, 지난 2월 20일 안산시는 '세월호 추모공원을 정부합동분향소가 위치한 화랑유원지에 희생자 봉안시설을 갖춰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안산지역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납골당'이라고 호도하며 연일 기자회견, 집회 등을 열어 반대하고 있다. 거리 곳곳에 '납골당 반대' 현수막을 대량으로 게시하고 "안산은 죽음의 도시"라고 선동하는 차량까지 운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0 [23:4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