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14일 삼짇날 행사 열어
오는 14일 수원전통문화관과 슬기샘어린이도서관에서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흥식)은 삼짇날(음력 3월 3일)을 맞아 오는 14일 수원전통문화관과 슬기샘어린이도서관에서 세시행사 ‘심짇날’을 연다고 밝혔다.
삼짇날은 강남에 갔던 제비가 돌아오고 본격적인 봄을 알리는 길한 날이다.
먼저, 슬기샘도서관에서는 삼짇날 그림책 전시, 자원활동가들의 그림연극, 어르신 활동가 ‘여우구슬’과 함께하는 화전 부쳐 나눠먹기,  삼짇날 놀이(풀각시인형 만들기, 버들피리 만들기)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수원전통문화관에서는 아름다운 한옥 건물에서 봄과 어울리는 국악·클래식 공연,버들피리 만들기, 화전 만들기, 활쏘기 체험, 짚공예, 떡메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또한, 조선시대 문화전성기였던 영·정조 시대의 일반 복식의 종류와 변화 양상을 풍속화를 통해 살펴보는 ‘풍속화 속 우리 옷’ 기획전시도 진행된다.
한편, 재단 관계자는 “우리나라 전통 문화를 직접 체험 해 볼 수 있는 나눔과 배움의 장을 통해 아이들이 점점 잊혀져가는 우리나라의 세시풍속 문화를 느끼고 배우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와 슬기샘어린이도서관 홈페이지(www.suwoblib.go.kr/skid)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0 [00:0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