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우제도 끝나지 않았는데…” 추모행렬 가로막은 이마트
마트노조, ‘사과와 재발방지대책’ 요구… 매일 저녁 추모문화제 예정
김리나 기자
광고
▲ 사진 : 마트노조

“CCTV에서 확인한대로, 이마트의 응급조치는 팔을 주무르고 부채질을 한 것이 전부였다.”

3일 간격으로 두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이마트의 안전불감증이 도마에 오른데 이어, 이마트 관리자들이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매장을 찾은 추모객에게 물리력을 행사해 큰 지탄을 받고 있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마트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이마트 구로점에서 계산업무를 보다가 쓰러져 사망한 권 모씨는 CCTV 확인 결과 별다른 응급조치를 받지 못하고 사망했다. 당일 현장의 안전관리책임자는 퇴근한 상태였고 구급차가 오는 10여분 동안 권 씨는 숨이 멎은 상태에서 매장에 있던 고객에게 심폐소생술을 받은 게 전부였다.

그러나 이마트는 권 씨의 장례가 끝나자마자, “매뉴얼대로 초기대응을 잘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마트노조는 “안전관리책임자의 부재를 부끄럽지 않게 이야기하는 것도 이마트가 평소에 얼마나 안전문제를 요식행위로 대해 왔는지 반증한다”고 규탄했다.

이런 가운데 권 씨의 장례가 치러진 2일 저녁 추모문화제를 마친 동료들과 추모객들이 권 씨가 쓰러진 계산대로 이동하려던 중, 이마트 관리자들은 이를 가로막고 추모객들에게 물리력을 행사했다.

마트노조는 3일 성명을 내 “추모객들은 소위 무리를 지어가지도 않았고, 손에는 추모의 마음을 적은 포스트잇만이 들려있었다. 그런데 이마트 남성관리자들은 ‘이곳은 사유지이니 들어오지 말라’ ‘집회하던 곳으로 돌아가라’ ‘추모는 좀 전에 다 하지 않았느냐’는 말로 가로막았다”며 분노했다. 관리자들과의 충돌로 인해 한 추모객은 손톱이 빠지는 부상을 입기도 했다.

마트노조는 “아직 삼우제도 끝나지 않았고, 유가족과 제대로 된 합의를 시작하지 못했다. 이마트가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추모객들을 가로막지 말고 지금이라도 진정성 있게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트노조는 이마트에 ▲고인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을 진행할 것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할 것 ▲고인의 산업재해신청에 대하여 적극 협조 할 것 ▲매장 내에서 동료들과 시민들의 추모를 보장할 것 ▲사고가 발생한 구로점 소속 직원에 대한 심리치료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며, 이마트가 제대로 된 사과와 대책을 내놓을 때까지 매일 저녁7시 이마트 구로점 앞에서 촛불문화제를 이어가는 등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03 [22:2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