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해빙기 급경사지 안전점검 … 4월 중순까지 888개소 대상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해빙기 붕괴사고 예방을 위한 급경사지 점검 실시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가 낙석과 붕괴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해빙기를 맞아 413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해 도내 급경사지 888개소에 대한 전수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도는 재난안전본부 직원과 시군 담당자, 토질지반분야 민간전문가 등 20명으로 현장점검반을 구성해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도로, 주택 등에 연접한 급경사지 538개소는 시·군 현장점검반이, 아파트와 공단 등 사유시설 급경사지 350개소는 자율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자율점검이 어려울 경우에는 관할 시·군에 점검을 요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도 점검반은 314일까지 남양주시 화도읍 구암리와 의정부 장암동 인근 장곡로 비탈면 등 붕괴우려가 있는 D등급 급경사지 등 13개소에 대해 민간전문가와 합동으로 표본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급경사지 인장균열, 침하, 지하수 용출 및 낙석발생 여부 등이며 점검결과 보수·보강이 시급한 곳은 우선 조치할 계획이다.

도는 또 오는 430일까지를 해빙기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24시간 상황보고체계를 유지하면서 공무원과 주민 각 1명을 급경사지 관리책임자로 지정해 주 1회 이상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김정훈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도민 스스로 생활주변 시설물을 관심 있게 살피고 위험요인 발견 즉시 읍··동사무소, ·군 재난관리부서, 가까운 소방서, 안전신문고 앱 등에 신고해 대형재난으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07 [12:5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