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평당과 공동교섭단체? 제안 오면 정중히 검토”
이정미 “제안 오면 의결구조 거쳐야” 노회찬 “판단기준은 촛불민심 실현”
김영아 기자
광고
▲ 사진 : 뉴시스

민주평화당 내에서 거론되고 있는 정의당과의 공동 교섭단체 구성에 대해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8일 “(민주평화당에서)제안이 오게 되면 (정의)당도 이런 문제들을 논의하는 의결구조나 과정이 있다. 그런 과정을 밟아서 저희들의 입장을 말씀드리는 게 맞다”고 말했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전화통화에서 ‘(교섭단체 구성을)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우리 당으로 민주평화당이 한 번도 공식적으로 이런 논의를 시작해보자고 제안한 바가 없다”면서 이렇게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진행자가 ‘(정의당이 민주평화당과)색깔은 좀 비슷하다고 보십니까, 같이 (교섭단체 구성)하기에는?’이라고 묻자 이 대표는 “지금 국회 안에서 (박근혜)탄핵을 함께 주도했던 세력들은 제가 누차 말씀드렸다시피 대한민국의 개혁 방향을 이끌어나가는데 있어서 탄핵연대를 개혁입법연대로 발전시켜나가자는 말씀을 드렸다”면서 “그런 틀 안에서 그런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은 국회 내에 충분히 서로 협력하고 연대해야 할 그런 대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민평당과 연대를 긍정 평가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공동 교섭단체 구성여부를 질문 받곤 “저희들(정의당)은 (내부적으로)얘기는 한 번 했다”면서 “만약에 (제안이)온다면 우리는 정중하게 검토를 하겠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어 “개인적인 견해이긴 합니다만 이 문제에 대한 판단 기준은 어떤 선택을 하는 게 정의당에게 더 이로운가가 아니라 어떤 선택을 하는 것이 촛불민심이 실현되는 데 도움이 되는가, 그게 판단기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05 [16:4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