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에서 책 빌려 드려요!" 경기도, 지하철 서재 광교중앙역 개관
27일 신분당선 광교중앙역에 ‘경기도 지하철 서재’ 개관
김영아 기자
광고

시민이 자율적으로 책을 빌리고 반납하는 열린 서가 방식의 신개념 문화공간인 경기도 지하철 서재가 신분당선 동천역과 정자역에 이어 광교중앙역에도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27일 광교중앙역 지하2층에서 오후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과 김달수 경기도의회 제4연정위원장, 정민철 네오트랜스() 대표이사, 박영숙 느티나무도서관재단 이사장과 시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교 중앙역 지하철 서재개관식을 열었다.

이날 개관식은 난 휴대폰 대신 책 본다!’란 주제 아래 인생극장’, ‘세상물정의 사회학의 저자 아주대 노명우 교수의 사회로 참가자들과 북콘서트 형태로 진행됐다.

특히 북 콘서트에는 최근 방송출연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베스트셀러 소설가이자, 게릴라 사인회를 잇달아 열며 스스로를 연쇄싸인마로 소개하는 김영하 작가가 참가해 풍성하고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경기도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지하철서재 사업은, 경기도가 정책을 수립하고, 네오트랜스()가 서재 공간을 제공하며, 느티나무도서관재단이 서재 설치와 도서공급, 운영을 주관한다.

광교중앙역 경기도 지하철 서재에는 400여권의 도서가 비치됐다. 일자리·주거·데이트폭력 등 최신 사회 이슈를 주제로 엮은 사회를 담는 컬렉션과 자녀교육 관련 서적, 일반 서점에서 쉽게 만나기 어려운 독립출판물 등이 주를 이룬다.

광교중앙역 경기도 지하철 서재에서는 앞으로 대학생과 학부모, 지하철 이용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낭독회와 작가와의 만남 등 이벤트가 열릴 예정이다.

오후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날 광교중앙역은 2020년 완공예정인 경기도 대표도서관이 들어서는 곳으로 경기도 대표도서관과 더불어 우리나라 독서 문화 확산의 출발지가 될 것이라며 신분당선을 따라 전국 서른 세 개 지하철 노선 모든 역에 독서 문화가 퍼져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경기도 지하철 서재 외에도 발견! 경기 동네서점전’, ‘경기 독서캠핑’, ‘힘내라 경기 동네서점’, ‘경기도 올해의 책’, ‘경기 히든작가등 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27 [15:0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