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마을 세무사… 상담건수 5만건 돌파
영세사업자와 서민의 세금고민 해결로 호응 높아
김철민 기자
광고



마을세무사의 무료 상담건수가 5만 건을 돌파했다.

 

행정안전부는 마을세무사제도를 통한 상담이 지난 20166월 시작 이후 지난해 말까지 총 52466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마을세무사 제도는 경제적 이유 등으로 세무 상담을 받기 어려운 주민에게 세무사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국세와 지방세 관련 무료 세무 상담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전화 상담이 38086건으로 가장 많았고 방문 상담 13696, 팩스나 전자우편 상담도 684건이다.

 

재능기부를 원하는 마을세무사도 첫해에는 1132명이었으나 1371명으로 늘었다.

 

행안부는 올해부터 생활 속 세금 고민을 더욱 쉽고 편리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마을세무사가 주민 생활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고령화 여건을 고려, 세금문제를 겪고 있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상담신청 대행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재산세나 자동차세 납부 기간 등 세금 납부문의가 늘어나는 시기에는 집중상담 장소에 마을세무사가 직접 찾아가 상담에 응할 예정이다.

 

마을세무사의 상담을 원하는 주민은 행안부나 지방자치단체, 세무사회 누리집, 읍면동 주민센터에 비치된 홍보자료 등을 통해 마을세무사의 연락처를 확인하고 상담을 요청하면 된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앞으로도 영세납세자 등 취약계층이 보다 쉽게 세무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가고 마을세무사가 자부심을 갖고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20 [16:0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