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 공무원들, 수원FC 연간회원권 구매
'K리그 1' 재승격 기원하며 61매 구매, 적극 응원 약속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 공무원들이 수원FC2018년 연간회원권을 단체로 구매하며 ‘K리그 1’ 재승격을 노리고 있는 수원 FC에 힘을 실어줬다.

 

▲ 송영완 문화체육교육국장(앞줄 오른쪽 5번째)과 이의택 수원FC 단장(앞줄 왼쪽 5번째), 문화체육교육국 직원들이 연간회원권 구매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민신문

 

문화체육교육국 공무원 61명은 14일 수원시청에서 연간회원권을 구매하고, “수원FC 홈경기를 적극적으로 관람하며 열정적으로 응원해 선수들에게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수원FC연간회원권 릴레이 구매를 전개하고 있다. 지난 8수원FC 응원단이 연간회원권을 구매하며 첫발을 뗐고, 문화체육교육국이 두 번째 릴레이 구매에 나선 것이다.

 

송영완 문화체육교육국장은 올해 수원FCK리그 2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하겠다면서 수원 FC 연간회원권 릴레이 구매가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의택 수원FC 단장은 공직자들이 수원FC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우리 선수들은 그라운드에서 열정을 쏟아부으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수원FC 연간회원권은 인터파크 홈페이지(http://www.interpark.co.kr)와 구단 사무국(문의: 031-548-4263)에서 살 수 있다. 일반석 기준 성인 6만 원, 어린이 2만 원이다. 홈경기 당일 수원 FC 팬스토어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연간 회원은 수원 FC 팬샵에서 물건을 구매할 때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16년 처음 K리그 클래식(K리그 1) 무대에 오른 수원FC는 상대적으로 약한 전력에도 불구하고 강팀을 상대할 때도 수비 위주 전술을 쓰지 않고, 당당한 공격 축구를 펼쳐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막을 수 없는 공격’, ‘막힘없는 공격을 뜻하는 막공 축구는 수원FC의 상징이 됐다.

 

K리그 클래식 데뷔 첫해 돌풍을 일으킨 수원FC는 마지막 라운드까지 치열한 잔류 경쟁을 할 정도로 분전했지만 아쉽게 강등됐다. 지난해 재승격을 노렸지만 6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19 [17:4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