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신년음악회 ‘콘서트 하나’ 27일 개최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 KBS교향악단과 소프라노 신영옥 등 공연
김영아 기자
광고
▲ KBS교향악단의 연주 모습.[사진제공 : 익사이트 웍스]

평창 겨울올림픽이 남북관계 해빙의 계기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남북간 예술교류의 장이 될 통일신년음악회 ‘콘서트 하나’가 오는 27일 열린다. 국내에서 통일을 주제로 한 신년음악회는 처음이란다.

공동주최인 사단법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민간통신사 <뉴스1>는 보도자료를 통해 ‘2018통일신년음악회’는 북쪽 교향악단과의 합동연주 연례화와 특히 접할 기회가 없는 북의 대표적인 연주곡을 실연해 음악을 통해 남북이 상호 이해를 넓히고 국내에 통일문화를 확산하는데 기여하자는 취지에서 기획했다고 밝혔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이달 27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이 음악회는 지휘자 정치용씨와 KBS교향악단이 연주를 맡아 성악가인 신영옥, 김세일씨, 피아니스트 문지영씨와 해금 연주자 홍다솔씨가 협연한다. 또 연주에 앞서 고은 시인이 평화와 통일를 염원하는 시를 낭송한다.

특히 이날 공연의 주제는 ‘아리랑과 고향’으로, 민요 아리랑을 재해석한 북쪽 관현악곡인 ‘아리랑환상곡’과 우리쪽의 ‘아리랑 포에티크’, ‘아리랑랩소디’를 문지영씨의 피아노 협주로 선보인다. 성악가 듀엣이 ‘아리랑 변주’도 연주한다. 소프라노 신영옥씨는 이어 ‘고향의 봄’과 ‘동심초’를, 테너 김세일씨는 ‘강 건너 봄이 오듯’과 ‘그날이 오면’을 열창한다. 북의 대표 관현악곡인 ‘청산벌에 풍년이 왔네’와, 일본영화 ‘박치기’를 계기로 국내서도 유명한 ‘임진강’도 들을 수 있다. 이번 공연을 위해 작곡가 임준희씨가 무반주 해금 솔로 독주곡인 ‘임진강 아라리’를 작곡해 홍다솔씨가 초연한다.

한편 이날 공연뿐 아니라 남북 문화예술 교류사의 첫 성과로 지난 1990년 범민족통일음악회에서 초연된 남쪽 작곡가 황병기씨와 북의 성동춘씨가 공동 창작한 ‘통일의 길’을 배경음악으로 한 라디오 캠페인도 한다. “만남은 통일의 시작입니다”란 주제로 한 이 통일문화 캠페인은 교통방송에서 2월 한 달 동안 진행된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이철주 문화기획자는 “비엔나 신년음악회도 그 탄생의 배경에 반전과 평화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통일신년음악회를 아시아의 대표적인 신년평화음악회로 키우려 하고, 내년엔 북쪽과 합동음악회로 추진하려 한다”면서 “통일을 위해선 활발한 민간교류가 전제가 돼야하는 만큼 이번 평창 겨울올림픽 이후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민간교류의 확대를 보장, 지원해주면 좋겠다”는 말했다.

이번 행사는 KEB하나은행과 통일부가 후원한다. 전석 초대이며, 문의는 02-718-0918로 하면 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6 [20:5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통일신년음악회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