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소방재난본부, 연천·가평署와 혹한기 수난구조훈련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가평천서 2018년도 동계 수난구조 합동훈련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는 130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가평군 북면 이곡리 소재 가평천 일원에서 ‘2018년도 동계 수난구조 합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북부소방재난본부, 연천·가평署와 혹한기 수난구조훈련     © 수원시민신문

이번 합동훈련은 빙상·수난 사고 위험이 높은 겨울 혹한기를 맞아,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현장 대응능력을 향상하는데 목적을 뒀다.

훈련에는 북부소방재난본부 특수대응단, 연천소방서 119구조대, 가평소방서 119구조대 등 50여명의 대원이 참여해 수중구조기법 공유 및 긴급대응 협조체계를 강화하는데 주력했다.

훈련장소는 화악천과 가평천이 만나 수량이 많고, 주변 캠핑장이 많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가평 목동유원지 일원으로 선정됐다.

이번 훈련은 드라이슈트 착용 숙달, 텐터다이버 간 줄신호를 활용한 의사소통 숙달, 얼음천공, 사다리·수난구조들 것 활용한 인명구조 훈련, 수중인명탐색 훈련, 비상상황 응급처치 훈련 등으로 진행했다.

이정식 북부소방재난본부 특수대응단장은 겨울철은 빙상을 활용한 각종 지역행사로 안전사고에 대한 주의가 더욱 각별한 시기라며 이번 합동훈련을 통해 인명구조 기술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시키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 겨울 경기북부 대규모 지역행사는 제14회 백운계곡 동장군축제(12.30~1.28.), 6회 산정호수 썰매축제(12.29.~2.11.), 5회 청평설빙축제(12.23.~2.25.), 겨울 전곡리 구석기축제 등 7개 축제가 열리고 있다.

이에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오는 2월 말까지 행사장 7곳 주변에 119구급대를 전진배치하고, 안전점검 및 사고예방 지도를 벌이고 있다.

빙상사고를 목격할 경우 즉시 119로 신고하고, 구조활동 시에는 로프나 장대, 사다리 등의 도구를 활용, 빠진 사람이 허우적거리지 않게 안전한 쪽 얼음판에 몸을 의지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구조 후에는 외투·담요들을 활용해 저체온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며, 반드시 전문의에 진찰을 통해 몸의 이상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1 [19:3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