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서 토닥토닥’‥북부소방, 이색적인 신년 업무보고회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17일부터 경기북부 11개 소방서 신년업무보고회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가 지난 17일부터 경기북부 11개 소방서를 방문해 직원들을 직접 만나 격려하고 낮은 자세로 경청하는 업무보고를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업무보고의 방식도 단순보고 후 탑-다운(Top-down)으로 떨어져 일방적 지시로 이어지는 기존의 형식에서 벗어나, 보고자료 없이 과장급 이상 간부직원과 티타임 후 직원들과 열린 자유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무엇보다 직원들의 호응도가 높은 것은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 특강이다. 김일수 도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이 직접 PTSD 극복에 대한 자신의 경험담과 노하우를 직원들과 나눈다는 점에서 신선하다는 반응이다.

실제로 17일 양주소방서에서 열린 업무보고회에서 직원들은 의례적으로 하던 업무보고 방식의 틀에서 벗어나 참신하다”, “PTSD에 대해 얘기하기 꺼려졌는데 본부장의 경험담을 들으니 말할 수 있는 용기가 생겼다. 감사하다라는 평을 내리기도 했다.

이 같은 이색적인 업무보고 방식은 김일수 본부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단순한 업무보고는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고, 지휘관이 직접 나서 직원들의 마음을 다독여야 새로운 한해를 힘차게 시작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김일수 본부장은 각 소방서가 소방서장을 중심으로 맡은 바 최선을 다하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소방관이라면 크고 작은 PTSD가 있다. 본부장의 자격이 아닌 PTSD 경험자로서, 선배로서 함께 공감과 고민을 해보고 싶었다. 경기북부 소방공무원 모두 PTSD를 슬기롭게 이겨내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방관의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 발병률은 일반 국민에 비해 10, 우울증은 5, 수면장애 4, 알콜성장애는 7배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8 [17:1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