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자궁경부암 무료접종 시기 놓치지 마세요”
용인시, 만12세 여성청소년 대상 접종 홍보
김영아 기자
광고

용인시는 관내 만12세 여성 청소년 2만2천여명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무료예방접종을 연중 실시한다고 밝혔다.

▲ 용인시는 관내 만12세 여성 청소년 2만2천여명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무료예방접종을 연중 실시한다고 밝혔다     © 수원시민신문


자궁경부암은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접종으로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여성암으로 권장시기인 만12세에 접종하면 90% 이상 예방효과가 있다. 이에 지난 2016년 6월부터 국가예방접종으로 도입돼 각 시‧군별로 매년 만12세를 맞는 여성청소년에게 무료 접종을 실시한다.

접종은 2차(1차 접종 6개월 후 2차 접종)에 걸쳐 가까운 지정 병‧의원이나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다. 접종 가능한 지정 병‧의원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nip.c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료접종 시기를 놓치면 항체형성에 필요한 접종 횟수가 3회로 늘어나고 접종비(1회 15~18만원)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용인시 콜센터(1577-1122)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2005~2006년생 여성 청소년들은 무료접종 시기를 놓치지 말고 예방주사를 맞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2 [05:3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