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후계농‧청년창업농 영농정착금 지원
용인시, 오는 30일까지 신청…3월말 대상자 선정
김영아 기자
광고

용인시는 젊고 유능한 인재의 영농정착을 돕기 위해 오는 30일까지 후계농업경영인과 청년창업농 영농정착금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후계농업경영인은 만18세 이상 50세 미만 영농경력 10년 이하의 농업인에게 농지구입과 영농‧축산시설 운영 등에 필요한 자금을 최대 3억원(연리 2%, 3년 거치 7년 상환)까지 지원한다.

 

신청희망자는 신청서와 증빙서류 등을 갖춰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와 구청 산업과 또는 산업환경과(동지역)로 신청하면 된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금은 올해 처음 도입된 것으로 만18세 이상 40세 미만 영농경력 3년 이하(농업경영체 등록 기준)인 농업인에게 농가경영‧일반가계 등에 필요한 자금을 3년간 월 80만~100만원씩 지원한다.

신청희망자는 농림사업정보시스템(www.agrix.go.kr) 사이트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증빙서류 등과 함께 제출하면 된다.

대상자는 오는 3월말 농림축산식품부의 심의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되며 자세한 내용은 시 농업정책과 농업정책팀(031-324-2315)으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2 [04:4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