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대학생 정신건강 증진 위한 협약 체결
용인시, 정신건강복지센터서 관내 6개 대학에 실시
김영아 기자
광고

용인시는 기흥구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가 명지대․단국대․용인대․강남대․용인송담대․경희대 등 관내 6개 대학과 협약을 맺고 대학생들의 정신건강 증진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보건소는 6개 대학 학생상담센터를 ‘청년마음센터’로 지정, 대학별로 전문인력을 보내 월1회 이상 교육과 캠페인, 상담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우울증 및 자살사고 의심자 등 자살고위험군을 발굴해 사례관리에 나서고 전문의 상담과 치료비 지원 등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 인구 사망원인 1위가 자살로 나타나는 등 청년 정신건강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이번 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며 “대학생들이 정신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문의 용인시정신건강복지센터 031-286-0949)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2 [04:5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