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제주 초등학생 10명 홈스테이 행사 실시
용인시, 자매도시 교류…3박4일간 용인 문화‧풍습 체험
김영아 기자
광고

용인시는 오는 9일부터 3박4일간 자매도시인 제주시 초등학생 10명을 용인시 가정으로 초청해 홈스테이 교류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 용인시는 오는 9일부터 3박4일간 자매도시인 제주시 초등학생 10명을 용인시 가정으로 초청해 홈스테이 교류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 수원시민신문



올해로 6회째 맞는 이번 교류행사는 자매도시 초등학생들이 홈스테이 가정에 머물며 용인의 문화와 풍습 등을 체험토록 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학생들은 농촌테마파크와 용인자연휴양림 등에서 도자기․목공예체험을 하고 삼성화재교통박물관과 에버랜드를 관람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에는 용인시 초등학생 10명이 제주시에서 홈스테이를 하며 현지 생활을 체험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초등학생들이 홈스테이를 통해 두 도시의 문화와 풍습 등을 체험하며 도시간 교류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2 [04:5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