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올해 출산가정에 출산 축하용품 준다
용인시, 기저귀가방‧방수요 등 든 10만원 상당 세트 마련
김영아 기자
광고

‘출산 축하용품을 드립니다.’

태교도시를 지향하는 용인시가 올해 1월1일부터 자녀를 출산하는 가정에 10만원 상당의 출산 축하용품 세트를 지원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최근 저출산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적극적으로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서다.

시는 지난해 ㈜워너비플러스와 협약을 맺고 기업 사회공헌활동으로 관내 임신부에게 5만원 상당의 임신 축하선물을 무상 지원한 바 있으나 올해부터는 자체예산으로 모든 출생아에게 출산 축하용품을 무상 지원키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용인시는 지난 한해 동안 관내 출생아 수 8,288명에 근거해 8억5천만원의 시비를 책정했다.

지원 물품은 4종세트(디지털 체온계, 기저귀가방, 방수요, 목욕타올)와 5종세트(기저귀가방, 수면조끼, 아기담요, 방수요, 젖병세트) 등 2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용인시에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돼 있고 2018년 1월1일부터 자녀의 출생신고를 한 가정이다.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출생 신고시 출산서비스 통합처리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2월부터 상자에 축하카드와 함께 담긴 출산용품을 주소지에서 택배로 받을 수 있다. 구청이나 타 시‧군‧구에서 출생 신고 시 행정서비스 종합포털인 ‘정부24’에서 ‘행복출산’을 검색해 임신‧출산 관련 서비스 통합처리에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태교도시에 걸맞게 아기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산모들에게 출산용품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출산을 장려하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2 [04:4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