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사무처와 ‘작은 언론’에 무슨 일이?
[특집연재⓵] “누가 겨를 묻혔고, 누가 똥을 묻혔는지 궁금”
김삼석 대표기자
광고

 


 1.
수원시의회 사무처와 작은 언론에 무슨 일이?

 2. 2014년 수원시의회 사무처, 왜 광고비(시민세금)로 기사막으려 했나?

 - 당시 시의회 사무처 홍보팀장은 왜 선거 전에 기자를 만나자 했나?

 3. 수원시의원 부인의 꽃집친척 수의계약논란 보도 그 이후

 4. 수원시의회 사무처의 2017년판 신종 언론탄압

 - 기자에게 똥묻었나? 의회 사무처에 똥묻었나?

 5. 수원시의회 조례 중 특혜조례 있나? 없나?

 - 수원그린트러스트를 위한 특혜조례 어떻게 개정됐나.

 6. 수원시의회, 2014년 법인카드 명세 공개...2017년 비공개?

 7. 수원시의회는 경기도행정심판위원회 재결을 얻어냈지만...

 - 행심위는 시의회 편?...재결 주문 들쪽날쭉 고무줄?

 8. 언론사의 관공서 대변인(홍보팀)상대 행정광고비 영업 백태!

 9. 언론사와 관공서 대변인실과의 올바른 관계정립 가능한가?

 10. 언론사는 무엇을 잘못했고, 무엇을 반성하나?
 
 독자들은
20186월 지자체선거를 앞두고 부정부패, 막말과 수의계약 비리 의혹 등으로 엉덩이에 겨묻거나 똥묻은 기자와 공무원, 수원시의원들을 제보(031-244-8632)해주기 바란다.

                                                                                                   (편집자 주)  
 
 
 
 

 [특집연재⓵] 수원시의회 사무처와 ‘작은 언론’에 무슨 일이?
“누가 겨를 묻혔고, 누가 똥을 묻혔는지 궁금”

 

수원시의회(의장 김진관)는 시민을 대표하는 의원들이 일을 보는 곳이다. 의회사무처(19일까지 사무처장 배민한)는 의원들의 의정, 입법활동 등을 도와준다. 사무처에는 의원들의 홍보활동을 지원하는 홍보팀도 있다. 그야말로 홍보팀은 홍보활동차원에서 언론사 기자들을 상대한다.

 

▲  수원시의회(의장 김진관) 누리집 모습    © 수원시민신문


본지는 지난 2004년부터, 다른 관공서와 마찬가지로 수원시의회 사무처를 출입하면서 홍보팀과 간간히 소통을 해왔다. 시민들을 대표하는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홍보하는 홍보팀에는 시민의 세금인 홍보예산이 있을 수밖에 없다. 출입기자들은 홍보예산을 두고 실랑이를 한다. 직접 찾아가 부탁하기도 하고, 전화로 요청하기도 하고, 메일이나 문자로 요청하기도 한다.

 

그런데 지난해 7월 본지 기자가 수원시의회 사무처 홍보팀(팀장 온상훈)에 광고 협조를 요청한 몇차례의 문자를 집요하게 했다고, 시의회 사무처 홍보팀에서 발끈했다. 사무처 홍보팀은 “그런 무리한 요구라며 "그런 문자를 보내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느냐"는 반응이었다. 무슨 이런 경우가 있나 했을 것이다. 

시의회 사무처 "그런 문자를 보내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느냐"

물론 기자들이 행정광고를 요청할 때 거칠게 요구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전국의 언론사들이 관공서 출입처에 행정광고 등을 요구하면서 큰소리가 나오거나 다소 얼굴이 붉혀지거나, 밀고 당기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치열하면서도 보이지않는 행정광고 수주 전쟁인 셈이다. 그야말로 작은 언론의 '영업력'은 지역의 조중동에 버금가는 일간지와 방송사들의 광고수주보다 더 열악할 수밖에 없고 홀대받는 것은 부지수다.

 

그러는 와중에 행정광고 요청과정에서 무리한 요구로 비쳤다면 이 점에 대해서는 본지 기자가 시의회 사무처에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 그러나 수원시의회 사무처 홍보팀은 기자의 행정광고 요청 문자를 빌미로 본지에 지난해 7월부터 보도자료 제공을 일체 거부했다. 그와 함께 일체의 행정광고 집행을 하지 않고 있다.

  
광고집행을 하지 않는 것은 이해가 간다. 집행 주체는 어디까지나 관공서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작은 언론이 밉다고 보도자료까지 제공을 하지 않는 것은 신종 언론탄압에 다름 아니다. 아무리 미운 털박힌 작은 언론이라해도 수원시의회 사무처가 국민의 알권리 차원의 보도자료 제공은 진행했어야 했다. 보도자료 제공 거부는 작은 언론에 대한 명백한 보복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거칠게(?) 행정광고  요청했다가는, 언론탄압(?) 당한다!"

다소 거친 행정광고 요구가 의회 사무처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기에 이 대목을 기레기(기자쓰레기)라고 손가락질하면 굳이 피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시민들의 예산인 홍보예산을 제대로 잘 집행하는 것은 공무원들의 역할이다. 만의 하나 홍보예산 집행을 지역의 토착 기득권(토호)세력에 치우치거나 혈연, 지연, 학연과 소위 빽에 얽매이면 형평성은 온데 간데 없고, 언론감시단체가 비판의 손가락질을 하면 피해가기 어려울 수도 있다.

  
아울러 시의회 사무처가 2014년 시민의 세금으로 지역언론의 비판 기사를 행정광고비로 무마하는 그런 일이 있었다면, 시민세금으로 장난 친 일이라 비판받아 마땅하다. 그것에 눈감은 언론도 반성에 들어가야 한다. ‘공범자들이다. 이 글은 본 기자의 자성으로부터 시작한다. 15여년 넘게 기자생활하면서 때론 기레기가 아니었는지 곱씹어보는 자성의 의미에서 이 기사를 온, 오프라인에서 독자들을 만난다.

 

가끔 자성의 펜은 양날의 칼이 된다.

 

반성으로부터 출발하는 이 연재 기사에서는 주인공이 본지를 비롯한 기레기(기자쓰레기)같은 기자나 수원시의회 사무처 공무원이 예외가 아니고, 수원시의원이 예외가 아니다. 누가 말로만 시민을 위한다면서 기레기 같은 기사를 썼고, 누가 시민의 세금인 홍보비로 공무를 빌어 장난쳤는 지 점검에 들어간다. 누가 시민을 대표해서 수원시의원 뺏지를 단 채, 부정부패를 저질렀는지, 독자들에게 보고한다.

즉 기자와 공무원, 수원시의원들의 엉덩이에 누가 겨를 묻혔고, 누가 똥을 묻혔는지 독자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이 기사를 시작한다. 가끔, 소통이 아닌 불통이 어떨 때는 물밑의 겨와 똥을 불러내기도 한다.

 

독자들은 20186월 지자체선거를 앞두고 부정부패, 막말과 수의계약 비리 의혹 등으로 엉덩이에 겨묻거나 똥묻은 기자와 공무원, 수원시의원들을 제보(031-244-8632)해주기 바란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1 [19:46]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의회, 김진관, 배민한, 온상훈, 김진백, 정준태, 수원시의원, 언론탄압, 홍보비,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