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 SNS홍보 덕에 긴급 수혈해 살아났어요”
수지구 이모씨 정찬민 시장실 찾아와 감사 인사
김영아 기자
광고

패혈증으로 생명이 위태로웠던 한 시민이 용인시의 적극적인 SNS홍보로 급히 혈소판을 수혈해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 “용인시의 SNS홍보 덕에 긴급 수혈해 살아났어요”     © 수원시민신문



용인시에 사는 이모씨는 8일 오후 정찬민 시장실을 방문해 용인시 직원들의 적극적인 SNS홍보와 헌혈 덕분에 혈소판을 수혈해 사경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며 감사인사를 했다.

이씨와 용인시의 인연은 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씨의 언니는 지난해 1월 동생이 암 합병증(패혈증)으로 혈소판이 급감해 생명이 위태롭다며 용인시에 긴급 헌혈 홍보를 요청했다.

요청을 받은 용인시는 즉시 시 페이스북과 행정정보시스템인 새올게시판에 A씨의 사연을 소개하며 A형 혈액의 긴급 헌혈을 당부했다.

이씨의 사연이 뜨자마자 60회 이상 헌혈 경력의 이상현 실무관(토지정보과)은 휴가를 내고 제일 먼저 달려가 첫 번째로 헌혈했다. 사연을 올린 직원 역시 헌혈에 참여했다. 혈소판 헌혈은 1시간이 넘게 걸리지만 이날 필요한 혈소판이 충분히 확보된 덕에 이씨는 이날 자정께 무사히 수술을 마쳤다.

회복되던 이씨는 갑자기 패혈증이 다시 악화돼 2월초 재수술을 받아야 했고 언니는 다시 용인시에 긴급 헌혈 홍보를 요청했다. 이번에도 시는 SNS를 통해 긴급 헌혈을 홍보했고, 다시 헌혈이 이어진 덕에 이씨는 큰 수술을 받았지만 생사의 위기를 넘겼다.

이씨는 “용인시 직원들과 시민들 헌혈 덕분에 살아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찬민 시장은 “저 역시 그런 직원들과 따뜻한 시민들 덕분에 힘이 난다”며 “봉사한 사람들을 봐서라도 부디 빨리 완쾌하길 바란다”며 이씨를 응원했다.

두 차례의 힘든 수술과 항암치료까지 받은 뒤라 아직은 면역력이 많이 떨어져 힘들어 하면서도 이씨는 밝은 표정으로 시청을 나섰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1 [06:3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