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착한 올림픽 성화, 20일까지 경기도 밝힌다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가 지난 5일 공식 축하 행사를 열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을 시작했다.

경기도는 5일 수원 화성행궁에서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 김진관 수원시의장, 1천여명의 도민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성화봉송 축하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성화봉송 축하행사는 수원시가 준비한 장용영 수위의식, 무예24기 등 전통문화 공연과 올림픽 후원사인 코카콜라, 삼성전자, KT에서 개최한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11월 1일 한국에 도착한 올림픽 성화는 제주도와 부산, 경남, 전남 등 16개 광역시와 도를 거쳐 지난 4일 여주에 도착했다. 경기도에서는 5일 수원을 시작으로 ▲용인(1.6 에버랜드) ▲광주(1.7 청석공원) ▲성남(1.8 중앙공원) ▲고양(1.18 일산문화공원) ▲파주(1.19 임진각) ▲연천(1.20 선사유적지) ▲의정부(1.20 의정부시청) 등 9개 시군 314.6km의 대장정이 펼쳐진다.(1.10~1.16까지는 인천, 서울서 성화봉송 진행)

이와 별도로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 축하행사는 ▲안양(3.2 안양천 박석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평창 동계올림픽 슬로건인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정신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성화봉송 기간 동안 매일 저녁 성화안치 축하행사와 지역별 문화공연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성화봉송 주자로는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과 경기도 홍보대사인 방송인 크리스티나, 북한이탈주민 출신으로 탈북 주민 지원업무를 맡고 있는 김현아 주무관 등 각 분야의 상징적 인물 677명이 나선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에 도착한 소중한 성화가 1300만 도민의 올림픽 성공 개최기원을 모아 무사히 강원도로 전달되길 바란다”면서 “평창올림픽 성공개최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추진 중이다. 도는 지난해 서울·강원과 공동으로 동계올림픽 붐업 조성 차원에서 김연아 아이스쇼 개최, 해외 관광객 대상 홍보활동,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구매촉진 협약 체결 등을 추진한 바 있다.

경기도는 남은 기간 동안 도내 관광 음식점을 위한 사진메뉴판 제작 배포, 참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연습장·훈련 지원, 원활한 경기 운영을 위한 공무원과 자원 봉사자 파견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8 [06:3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