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노조 “신세계-이마트의 노동시간단축은 사기”
‘주35시간제’ 의 실체에 대해 기자회견 열고, 노동자들의 입장 밝혀
김영아 기자
광고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노조)에서는 12/12() 오전 11시 명동신세계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세계 이마트의 노동시간단축은 사기라고 밝혔습니다. 마트노조는 12/8 신세계 이마트가 35시간제 도입선언과 함께 <임금 하락 없는 근로시간 단축> 이라고 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 마트노조 “신세계-이마트의 노동시간단축은 사기”     © 수원시민신문

 

마트노조는노동시간 단축은 중요한 문제이나,‘어떤 노동시간 단축인지가 더 중요하다며, 신세계이마트식 노동시간 단축은 고용 없는 노동시간 단축, 소득상승 없는 최저임금 인상의 조삼모사식 꼼수라고 주장했습니다.

 

최저임금 적용시한을 약 한 달도 채 못 남긴 시점에 소정근로시간을 줄여 1,584,000원만 받으라고 하는 것은 이후 최저임금의 정상적 인상분을 주지 않으려는 대표적 꼼수의 하나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벌써 이마트 현장에는 비판적 의견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당장이 아닌, 1년 뒤만 내다봐도 소정근로시간을 줄인 문제가 어떻게 임금손실을 가져오게 될 것인지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혁신적인 제도라면서 2년을 준비했다지만, 정작 현장에서는 알지도 못하고, 의견수렴절차도 없었다고 말합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직원은 실제 매출도 매우 적고, 최소한의 인력으로 운영되는, 23- 24시 구간단축은 노동자를 위한 것이 아니라, 야간수당 등의 인건비와 부대 비용 등을 줄이기 위한 선택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이것을 일-가정 양립을 위한 조치라고 선전하는 것은 매우 기만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날 기자회견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7시간 근무를 하고있는 롯데마트의 실태에 대한 증언도 있었습니다. 마트노조 롯데마트 지부 이현숙 사무국장은 이마트가 우려하는 부분은 상상이 아니라 롯데마트에서는 이미 벌어지고 있는 현실이다 라며, 7시간 근무로 중간조 도입이 되어 더 애매하게 되었고, 바빠서 연차휴무도 자기의사대로 맘대로 쓰지 못하는 상황인데 일-가정 양립은 말도 안된다고 성토했습니다.

 

부족한 인력에 고질적인 저임금구조를 바꾸기 위해 단시간 근무를 8시간 정상근무로 바꾸고 있는 홈플러스지부 서울본부장의 발언도 소개되었습니다.

 

마트노조는 이번 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은 노동시간 구조조정이라 규정하고, 이 문제를 앞으로 민주노총 차원으로 끌어올려 적극적 대응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입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13 [02:3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