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의회, 삭감한 친환경급식예산 50억원 당장 원상복귀하라”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 1일 성명
이경환 기자
광고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는 1일 성명을 내고 경기도와 도의회의 친환경급식예산 50억 삭감을 강하게 규탄했다. 경기도 초·중·고 친환경무상급식 완전실현을 촉구했다.

농업인연합회는 “경기도의 2018년도 예산 편성 실태를 들여다보면 남경필 지사와 경기도의회의 급식정책에 대한 무지가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다”며 “급식사업을 담당하는 농정해양위의 2018년도 예산 상승률은 9.8%로 7천억원 가량 증액됐음에도 불구하고 친환경급식을 위한 예산은 50억이나 삭감되는 경악할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경기도와 의회의 급식포기행위이자 시대적 과제와 발전하는 도민의식에 발맞추지 못하는 후진적 사고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것”이라고 했다.

농업인연합회는 “경기도와 도의회는 해마다 상승하는 인건비와 물가상승률조차 반영하지 않은 채 4년째 급식예산을 동결시켜왔고, 이로 인해 중학교 친환경급식 참여비율은 점차 낮아져 40.2%에 그치는 등 학생들의 급식의 질은 추락하고 있으며, 조리노동자들의 처우개선도 언제나 뒷전으로 밀리는 것이 경기도의 현실”이라고 질타했다. “그러함에도 이를 개선하라는 도민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그것도 모자라 아예 25%가 넘게 예산을 삭감해버리는 행위는 결국 급식 포기선언에 다름 아니”라고 했다.

농업인연합회는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삭감한 급식예산 50억원을 당장 원상복귀 시키고, 더 나아가 초중고 친환경급식 완전실현을 위한 예산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식품비와 인건비 분리, 고교무상급식 실시, 중학교 친환경급식 전면실현을 위한 방안도 하루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농업인연합회는 오는 4일부터 경기도청 앞과 도의회에서 일인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7일에는 경기도민 결의대회를 할 계획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7 [17:0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