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만6천명 사원 기본급 662,000원! 임금 정상화 놓고 노사간 이견대립 심각!
이마트의 노사갈등이 2018년 최저임금 인상률을 반영할 임금체계 개편과 맞물려 다시 심화되고 있다.
김영아 기자
광고

대형마트 국내 1위 기업 이마트의 전문직 사원 16천여명의 2017년 기본급이 알려지며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유통업계, 대형마트업계의 저임금 노동의 문제는 시급히 개선되어야할 문제로서 지속적으로 언급되어져 왔지만 1위 업체인 이마트의 기본급이 구체적으로 공개되며 대형마트, 유통업계의 고질적인 저임금 문제가 표면으로 드러나게 된 것이다.

 

최근 서울과 부산 지하철에 게시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이마트지부의 홍보물에 의하면 이마트 무기계약직 사원 16천여명 사원의 2017년 기본급은 662,000원이다. 대형마트 국내 1, 대기업 이마트의 사원들이 받는 기본급으로는 믿을 수 없어 보인다. 이마트는 2012년부터 최근 5년간 누적매출액 67조원, 영업이익 3조원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2016년 한해 매출액만 147천억원, 영업이익 5469억원을 기록한 이마트의 실적을 볼 때도 너무나 적은 기본급이다.

 

이마트 무기게약직 사원의 임금체계는 각종 수당이 기본급을 초과하는 임금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고 한다. 성과급과 상여급의 기준이 기본급이기에 기본급의 인상을 최소화하고 각종 수당을 통해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구나 이마트는 2016년 말 기본급 200% 수준으로 지급되던 반기 성과급액을 월 할 고정급으로 편법 변경하여 2017년 최저임금 인상율 7.3%를 무력화 시키며 실질임금은 2%만 인상시켰다. 임금으로 산입시킨 것도 기본급이 아닌 직무능력급이라는 수당으로 산입 시켜 상여금의 기준이 되는 기본급의 인상폭을 최소화시킨 것이다.

 

또한 저임금 노동자들을 인사고과로 평가하여 임금을 차등지급함으로서 노동자들 간의 경쟁을 유발하고 줄 세우기를 하고 있다고 노조는 지적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이마트지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이마트는 2018년 최저임금 인상율 16.4%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또 다시 그나마 남아있던 상여금등을 월 할 지급하는 방식으로 편법 변경하여 실질 임금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효과를 최소화하려는 시도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한다. 매년 수천억원의 영업이익을 내고 있는 대기업마저 편법적 방법을 동원하여 최저임금 제도를 실질적으로 무력화 시킨다면 이는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실현 공약도 유명무실화 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다.

 

이 관계자는 현재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으로 이마트 노동자들도 2018년 최저임금 16.4% 인상의 효과를 누리기 위해 더 이상 임금체계 개편이라는 편법적 방법이 아니라 제대로 받고 싶다는 점과 기본급보다 수당이 더 많은 기형적인 임금체계가 아닌 정상적인 기본급 지급, 저임금 노동자들을 고과로 임금차별하지 않는 임금체계 재정립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대형마트업계의 고질적인 저임금 문제, 대형마트 1위 이마트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사갈등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할 것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30 [06:1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