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농민들, 수원시청 앞에서 “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안 돼!”
22일 수원시청 앞에서
이경환 기자
광고
 
▲ 화성시 농민들이 벌인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집회. ⓒ뉴스Q

화성시 농민들이 수원시의 전투비행장 화성 이전사업 추진에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나섰다. 22일 수원시청 앞에서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집회를 열고 수원시를 규탄했다.

한국농업경영인 화성시연합회, 한국여성농업경영인 화성시연합회, 한국쌀전업농 화성시연합회, 한국화훼협회 화성시연합회, 화성시4-H지도자연합회, 화성시 친환경농업경영인연합회 등 화성시 농업인 6개 단체 농민 150여명이 참석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윤주헌 (사)한국농업경영인 화성시연합회장은 “수원시의 전투비행장 이전사업은 화성시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본인들의 이익만을 좇는 매우 비겁한 정책”이라며, “10만여 화성시 농업인들의 뜻을 모아 이번 반대 집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한국농어촌공사 등은 수원전투비행장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옹지구의 당초 목적인 영농단지 조성 등을 계획대로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성시 농업인 단체들은 앞으로도 화성시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전투비행장 이전 저지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우정읍, 장안면 지역 농민들은 10여대의 트랙터 등 농기계를 몰고 수원시청 앞에서 열린 반대 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화성서부경찰서의 제지로 합류하지 못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24 [21:4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