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석면건축물 한눈에 파악…종합정보망 공개
전국 석면건축물 한눈에 파악…종합정보망 공개
김철민 기자
광고
▲ 석면 전문 철거업체의 안전한 철거현장 모습     ©인터넷 자료

전국의 24,868개에 이르는 석면건축물의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지난 20일부터 '환경부 석면관리 종합정보망'을 통해 전국의 석면건축물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주변 석면건축물 찾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주변 석면건축물 찾기' 서비스는 전국의 24,868개에 이르는 석면건축물의 정보를 제공한다. 공개하는 석면건축물의 정보는 주소, 용도, 위해성등급, 석면건축자재의 위치·면적·종류 등이다.

 

현재 전국의 석면건출물 수는 경기 3959, 서울 3093, 경북 2211, 경남 2106곳의 순으로 많았다. 이중 위해성 등급이 높음으로 분류된 건축물은 5곳으로 서울 3, 경남 1, 제주 1곳이었다.

 

별도의 로그인이나 본인 확인 절차 없이 '환경부 석면관리 종합정보망'에 접속하여 '주변 석면건축물 찾기' 배너를 클릭하면 전국 지도에 나타난 석면건축물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다만 이번 서비스에서 유치원 및 초··고교 건축물은 해당 학교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석면 사용 정보를 별도로 공지함에 따라 제외된다.

 

지난 20124월 시행한 '석면안전관리법'은 연면적 500이상인 공공건축물, 의료시설, 유치원 및 학교, 일정 면적 이상의 다중이용시설 등의 소유자는 건축물 사용승인 1년 이내에 전문기관에 의한 건축물석면조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건축물석면조사 결과 석면건축자재가 사용된 면적의 합이 50이상이거나 석면이 함유된 분무재나 내화피복재를 사용한 건축물은 석면건축물로 등록되며, '석면안전관리법' 상의 관리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최근 석면건축물에 대한 안전관리 부실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환경부는 그간 지자체 공무원, 석면건축물안전관리인 등에게만 제공하던 석면건축물 현황 정보 체계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이번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환경부는 석면건축물에 대한 정보 접근 확대를 통해 석면건축물 소유자가 안전관리기준을 철저히 준수하고 더욱 투명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올해 연말까지 석면건축물 관리실태를 특별점검한다. 이를 통해 내년 상반기 석면안전관리법 개정에 건축물 석면관리제도 개선사항을 반영할 계획이다.

 

건축물 석면관리제도 개선사항으로는 건축물석면조사 대상을 확대하고 석면건축물안전관리인 교육 이수 기한을 단축하며 전문기관에 의한 위해성등급을 평가하는 것이다.

 

한편 석면건축물은 건축물 소유자, 점유자, 관리인 중 석면건축물안전관리인을 1명 이상 지정하여 6개월마다 석면건축자재의 손상 상태석면 비산 가능성 등 조사 후 보수밀봉구역폐쇄의 조치를 하고 석면건축물 관리대장을 기록관리해야 한다.

▲ 전국 석면건축물 현황     © 환경부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21 [13:3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