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 사학비리, ‘총장 꼼수 사퇴에 공익이사 파견 요구'
교육부 사학혁신추진단 수사의뢰에, 참여연대 공익이사 파견 요구
김삼석 기자
광고
▲ 참여연대가 수원대 비리에 대해 이사 전원 승인 취소 후 공익이사 파견을 제기했다     © 수원대


교육부 사학혁신추진단은 수원대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교비회계 부당 집행, 불법적인 판공비 사용 등에 대하여 4건은 고발, 3건은 수사의뢰하였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지난 13일 교육부를 상대로 수원대 법인(고운학원) 이사 전원을 취임 승인 취소하고 즉시 공익이사를 파견하라는 논평을 내고 사학비리를 근절시킬 수 있는 교육행정과 사학법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앞서 교육부는 수원대 이인수 총장과 이인수 총장의 배우자 최서원 이사(이사장) 등이 법인과 대학 운영 전반을 장악하고 이를 사적으로 활용하는 등 법인과 대학 전반에 회계 및 인사 부정이 만연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참여연대는 수원대는 높은 사학비리가 심각한 대학으로 악명이 높았다라며 수원대 사학비리와 이인수 총장의 전횡이 제기될 때마다 솜방망이 처분을 받았으나 그때마다 이인수 총장이 정치권과 권력기관으로부터 비호 의혹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2014년 김무성 의원(당시 새누리당) 고발부터 시작하여 3번에 걸친 이인수 총장 고발, 감사원 감사청구에 이르기까지 수원대 사학비리 척결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육부가 수원대 학교법인 이사 8명 중 7명만 임원취임승인 취소를 한 것은 문제가 있다라면서 “1명을 제외한 이유가 이인수 연임 결정 이사회에 결석한 때문이다라는데 의아해 했다.

 

이에 참여연대는 수원대가 사학비리의 온상이 된 것에 대해 법인 이사가 책임을 져야한다라며 단 한번 이사회에 결석했다고 책임을 면할 수는 없으며 교육부는 수원대 이사 전원을 승인취소하고 공익이사를 파견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한발 더 나아가 수원대가 12일 이인수 총장의 사표를 수리하고 신임 총장에 박철수 수원과학대 총장을 임명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박 신임총장은 2014년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교육용 기본재산 임대 부당 혐의로 교육부로부터 중징계 요구와 수사의뢰를 받은 인물이라는 것이다.

 

참여연대는 이렇게 문제 있는 인물을 신임 총장으로 앉힌 것은 이인수 총장 측이 수원대를 여전히 자신의 영향권에 두려는 꼼수라며 다행히 교육부는 사립학교법 54조의5(의원면직의 제한)에 따라 이인수 총장의 사임 수리는 위법으로 밝힌 것을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이인수 총장의 사임을 수리한 학교법인 이사회에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사립대의 상당수는 개교 이래 행정감사를 받지 않았고 사학분쟁조정위가 대학 정상화라는 명분으로 비리 재단을 대거 복귀시킨 바도 있다수원대 정상화를 시작으로 사립대학의 도덕성을 높이는 기회가 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수원대 법인 이사 8명 중 7명에 대하여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하도록 하고 회계부정 관련자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했다. 1106700만원을 회수하고 일감 몰아주기 집행을 한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의뢰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7 [13:0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