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철, 너무 먼 버스․택스정류장 환승목적이 아닌 환승주차장
천영미 도의원, “경전철 건설 목적에 맞는 환승체계 정비, 환승주차장 목적 지향”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천영미의원(더민주, 안산2)11. 13() 철도국에 대한 2017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경전철 환승체계 부재와 목적 외로 사용되는 환승주차장의 문제점에 대해 조목조목 질의하였다.

▲ 경전철, 너무 먼 버스․택스정류장 환승목적이 아닌 환승주차장     © 수원시민신문

 

이날 천 의원은 경전철 역사와 버스택시 환승거리가 너무 멀고, 아예 택시정류장이 없거나, 환승주차장이 없는 곳도 많다고 지적하며, 경전철의 기능을 극대화 하기 위한 환승연계체계 정비가 필요하다 지적하였다.

천 의원은 대부분의 경전철이 고가 형태로 건설된 것에 대해서도 지적하며 다른 수단과의 환승이 어렵다면 경전철을 건설한 목적에 맞지 않다고 지적하며 노면이나 지하로 건설하고, 버스나 택시 등과 편리한 환승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천 의원은 환승주차장의 목적 외 이용에 대해 지적하며 군포역 환승주차장의 경우 대부분 인근 주민이나 상가에서 사용하고 있는 실정으로 환승목적 이용률이 20158%, 20169%, 20179%로 사실상 환승 목적은 없는 주차장이다며 본래 목적에 맞는 주차장으로서의 기능 회복을 위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하였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4 [19:0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