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방송적폐 고대영 체제 연장 절대 안돼”
“적폐인사 청산과 법개정 논의 별개로 진행하는 게 순리” 성명
김영아 기자
광고
▲사진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홈페이지

최근 고대영 KBS 사장이 방송법 개정을 조건으로 사퇴 의사를 밝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은 9일 “방송적폐 고대영 체제 연장 절대 안 된다”고 일축했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언론노조(위원장 김환균)는 이날 성명을 내어 “뇌물수뢰 혐의 피의자 고대영이 정치권 일부 세력과 결탁해 생명 연장을 시도하고 있다”고 고 사장의 조건부 사퇴론을 거론하곤 “적폐 야합이 따로 없다. 당장 사퇴하고 검찰에서 수사를 받아야 할 자가 ‘방송법 개정’ 운운하며 사실 상 임기를 채우겠다며 버티기를 선언한 것이다.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공영방송 정상화를 가로막는 이번 적폐 야합의 본질은 ‘조건부 사퇴’가 아니라 ‘고대영 적폐 체제의 연장’에 불과하다”며 “지금 자유한국당과 공영방송 내 적폐세력들이 주장하는 방송법 개정은 방송의 정치적 독립이 아니라 이른바 ‘선(先)법개정-후(後)인사’로 김장겸-고대영 체제를 지속하는데 목적이 있다. 다분히 정략적인 수사(修司)”라고 폄하했다.

그러면서 언론노조는 “방송법과 노조법을 위반하고,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하거나 심지어 뇌물죄 혐의가 드러난 자들을 법에 따라 해임하고 책임을 묻는 것과 법개정 논의는 별개의 문제로 각각 진행하는 것이 순리이자 상식”이라면서 “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이루기 위한 법 개정은 국회가 미루지 말고 논의해야 한다. 특히 박근혜 탄핵과 촛불 혁명 이후 언론의 공정성과 독립성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이를 반영해 보다 진전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국회차원의 개별적인 방송법 개정 논의를 촉구했다.

더불어 언론노조는 10일 파업을 접는 기술·경영 관리직 중심의 KBS노조에게 “고대영의 꼼수가 눈에 뻔히 보이는데 파업을 중단한다면 자칫 ‘적폐 야합의 들러리’라는 오명을 쓰게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하곤 “정치권에 공영방송의 운명을 의탁하지 말고, ‘노조답게’ 끝까지 함께 싸우자. 공영방송의 주인, 국민만 바라보고 KBS 오욕의 역사를 바로잡자. 적폐 청산 없이는 공영방송 정상화도 없다”고 호소했다.

앞서 언론노조는 3일 수구보수 야3당이 방송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키기로 합의하자 “(야3당이)합세해 선(先)방송법 처리, 후(後)인사를 주장하고 있다. 한 마디로 고대영, 김장겸 체제를 유지하자는 것”이라며 “공영방송의 파업을 잠재우고 현재의 불공정 편파보도 구도로 지방선거를 치르겠다는 심산이다. 이렇듯 눈에 뻔히 보이는 당리당략 정치야합을 마치 방송정상화인 것처럼 둔갑시키는 행태 또한 낯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4 [13:1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