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협, 박근혜정부 청와대 비서진 4명 직권남용으로 고발
국가기관의 반헌법적 행위…‘정대협을 조직적으로 음해하고 탄압’
이경환 기자
광고
▲ 엄마부대 봉사단의 위안부합의 찬성 집회 모습     © 인터넷자료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지난 달 30일 이병기.현정택.최재영.허현준 등 청와대 비서진 4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실장(이병기),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현정택),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최재영),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허현준)으로 박근혜정권 시절 국정운영의 한 가운데 있었다.

 

정대협은 CBS노컷뉴스가 취재 보도한 것을 인용해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실이 2015한일합의 이후 정권의 잘못된 합의를 반대하는 정대협을 조직적으로 음해하고 탄압한 것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2015한일합의는 일본정부의 역사 지우기를 도와준, 피해국 정부가 도저히 할 수 없는 누더기 합의라며 정대협은 피해자 중심의 해결로 잘못된 현 상황을 바로잡으려는 당연한 행동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이후 정대협에 대한 부당한 음해와 비난이 고개를 들었다라며 블루투데이, 미디어펜, 뉴데일리 등 극우 언론매체들이 정대협의 실체가 종북이라는 취지의 보도를 동시 다발적으로 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대협의진실을알리는사람들모임이라는 정체불명의 모임이 만들어져 정대협이 종북이라는 취지의 컬러 유인물을 온라인으로 배포하기까지 하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엄마부대, 어버이연합 등 극우 단체들이 정대협을 종북으로 매도하는 집회·기자회견 등을 열었다라며 블루유니온 대표는 정대협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뒤 이를 여러 매체에서 대대적으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정대협은 “(극우)단체와 언론의 정대협 음해 움직임이 결코 우연이 아닐 것이라는 심증만 있었다면서 이번에 밝혀진 것처럼 실체가 존재하는 정치 공작의 결과였음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청와대 비서실이 직접 지시하고, 지시를 받은 단체 및 언론은 정대협의 활동을 방해하고 비난하였고 정대협 임원 및 활동가들은 상당한 정신적 압박을 받았다고 분노했다.

 

정대협은 정당한 비판을 틀어막고자 국가 기관이 나서서 일개 시민단체에 대한 여론 조작을 명령하고 이를 조직적으로 집행한 것은 중대한 반헌법적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정권이 공작정치를 편 이 사태를 좌시할 수 없다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고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1 [13:1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대협, 윤미향, 엄마부대, 이병기, 현정택, 허현준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