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산행, 이것만 알고 올라가세요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가을철 산악사고 예방활동 적극 추진
김영아 기자
광고

단풍이 붉게 물드는 계절, 가을이 돌아왔다. 이러한 때일수록 농익은 가을을 즐기기 위한 수많은 발걸음들이 산으로 모인다. 이 같은 즐거운 가을산행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한 법.

▲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가을철 산악사고 예방활동 적극 추진     © 수원시민신문


이에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가 산행인구가 많아지는 가을철을 맞아 등산객 안전행동요령을 소개하고
, 안전대책 추진에 나섰다.

23일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16년 경기북부 산악사고는 450건으로, 이중 단풍이 절정에 달하는 10월 산악사고가 82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해 전체 18.2%를 차지했다.

가을철에는 일교차가 심해 심혈관 계통의 사고 빈도가 높은 만큼 등산객들은 산악사고 예방을 위해 등산 전 충분한 준비운동을 해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등산 도중 몸에 무리가 올 경우에는 반드시 휴식을 취하거나 하산해야 한다.

또한 여름과 달리 낮의 길이가 짧아지는 가을철에는 이른 시간에 산행을 시작해 오후 4시 이전에 하산하는 것이 좋으며, 반드시 안전장비를 갖춰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해 산행을 해야 안전하다. 만약 조난 등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119로 신고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북부소방재난본부에서는 산악사고를 줄이기 위해 주요 등산로 26개소에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등산목 안전지킴이를 운영한다.

이들은 등산객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을 교육하고 간이 응급의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산악위험안내표지판 및 구급함을 정비하고 산악사고 사전예방을 위한 캠페인도 운영 중이다. 동시에 산악사고 예방 행동요령을 언론매체에 보도하는 등 전 방위로 홍보를 하고 있다.

이봉영 북부소방재난본부 대응구조과장은 가을철 산행인구의 증가로 다양한 유형의 산악사고가 발생하는 만큼 등산객들은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즐거운 산행을 하시길 바라며, 119의 도움이 필요할 때는 등산표지목 또는 국가지점번호를 이용해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24 [19:5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